"유명 女골퍼, 내 남편과 침대 영상도…" 코치 아내 충격 폭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JTBC 사건반장 캡처

JTBC 사건반장 캡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뛰는 유명 골퍼가 코치와 불륜 관계라는 주장이 나왔다.

24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골프 코치를 남편으로 둔 30대 여성 A씨는 남편과 유명 여성 프로골퍼 B씨가 불륜 관계라고 주장했다.

A씨는 2년 전 남편과 연애 중 아이가 생겨 결혼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고 한다. 그는 임신 6개월 차부터 남편의 수상한 행동이 눈에 들어왔고, 출산 후 결혼식을 올린 뒤 지인들의 제보와 증거들을 통해 불륜을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A씨는 이들이 집 앞 5분 거리에 있는 숙박업소와 술집을 자주 이용했다는 목격담을 전해 들었다. A씨 남편과 B씨는 사제지간으로, A씨는 "출산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는데도 (두 사람이) 숙박업소를 찾았다"고 주장했다.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이밖에 A씨는 남편의 휴대전화에서 남편과 B씨가 침대에 누워 입을 맞추는 영상, B씨가 보낸 노출 사진, 이들이 작성한 버킷리스트를 발견했다. 특히 버킷리스트 중 '결혼하기'가 적혀 있는 것을 보고 불륜을 확신했다. A씨가 이 사실을 알고 추궁하자 남편은 그제야 "미안하다"며 불륜 사실을 인정했다고 한다.

A씨는 "B씨는 남편의 제자였기 때문에 남편이 기혼자라는 사실, 제가 임신한 사실을 이미 다 알고 있었다"며 "B씨가 이런 상황을 알고도 남편을 유혹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불륜을 들키자 B씨는 "면목이 없다" "너무나 후회스럽다" "직접 찾아뵙고 정중하게 사과드리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이후 B씨는 개인 SNS에 자신과 관련된 기사를 자랑하듯 올렸고, 이를 본 A씨는 "조롱받는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A씨는 "두 사람 때문에 정신과에 다니고 있다"며 "새벽에 아이 울음소리를 못 들을까 봐 걱정돼 처방받은 약조차 제대로 못 먹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용히 끝내려 했지만, B씨 측이 '생각이 어렸다'며 나이가 어린 걸 무기로 내세워 해명과 협박을 하더라"라며 "연애하다 바람피운 정도가 아닌데 가볍게 생각하는 것 같아 경각심을 주고자 제보했다"고 밝혔다.

A씨는 현재 B씨를 상대로 상간 소송을 진행 중이다. 다만 남편과의 이혼 여부는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B씨 소속사 측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불륜이라기보다는 두 사람이 사제 간이었으니 남성 측이 가르치는 입장에서 뭔가 압력을 가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당신의 ‘간헐적 단식’ 틀렸다…저녁은 이 시간에 먹어라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51850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