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시총 3조달러선 무너졌다…사흘 연속 주가 급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엔비디아. AP=연합뉴스

엔비디아. AP=연합뉴스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던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 엔비디아 주가가 3거래일째 연속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미 동부 시간 기준 오후 1시 10분(서부 시간 오전 10시 10분) 엔비디아 주가는 전일 대비 5.65% 내린 119.42달러(16만5754원)에 거래됐다.

지난 18일 135.58달러의 최고가(종가 기준)를 기록한 이후 3거래일 연속 하락세로, 이 기간 주가는 10% 넘게 떨어졌다.

3조 달러를 넘었던 시가총액도 2조9370억 달러를 나타내며 3조 달러 아래로 내려가며 시총 순위 3위로 되돌아갔다.

하루 사이 시총은 2080억 달러(288조원) 증발했다.

지난 18일 엔비디아는 시총이 3조3350억달러까지 치솟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을 제치고 처음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에 오른 바 있다.

엔비디아 주가는 AI 열풍을 등에 업고 2022년 말(10분의 1 액면 분할 환산 14.61달러) 대비 전 거래일(126.57달러) 7.5배 급등했다.

올해 만해도 주가 상승률은 약 150%에 달했고, 회계연도 1분기(2∼5월) 실적 발표날인 지난달 22일 이후 최근 한 달간 주가는 약 30% 뛰어올랐다.

엔비디아 주가가 연일 하락하면서 잠잠하던 ‘AI 거품론’이 다시 부각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AP 통신은 “엔비디아가 지난주 MS를 제치고 월스트리트에서 가장 가치 있는 주식에 오른 이후 하락세를 보인다”며 “AI 열풍이 너무 과열돼 주식 시장의 거품과 투자자들의 지나친 기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