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버린 남친, 복수할거야"…나체로 대학교 활보한 40대女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에서 40세 여성이 자신을 버린 18세 대학생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해 그가 다니는 학교 캠퍼스를 나체로 활보하고 있다. 사진 X(엑스) 캡처

중국에서 40세 여성이 자신을 버린 18세 대학생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해 그가 다니는 학교 캠퍼스를 나체로 활보하고 있다. 사진 X(엑스) 캡처

 중국에서 40세 여성이 자신을 버린 대학생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해 그의 학교 캠퍼스를 나체로 누비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달 말 중국 중부 후베이성에 있는 정저우 공과대학에서는 한 여성(40)이 속옷을 벗고 가슴을 드러낸 채 돌아다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본 한 학생은 "여성의 이런 극단적인 행동은 남자친구를 향한 복수심에서 비롯됐다"고 말했다.

신원을 알 수 없는 이 여성은 더우인(중국판 틱톡) 계정에 양모씨라는 18세 청년이 자신과 성관계를 맺고 돈을 갈취해놓고 자신을 버렸다는 글을 올렸다. 현재 이 계정은 차단된 상태다.

여성은 헐벗고 대학 운동장과 건물을 활보하는 과정에서 전 연인을 사회적으로 매장시키기 위해 이름을 외치기도 했다고 SCMP는 전했다.

한 네티즌은 "그럴 만한 가치가 없는 사람에게 복수하기 위해 너무나 큰 대가를 치렀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여성은 남자친구보다 자신을 더 당황스럽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현지 공안행정처벌법에 따르면 공공장소에서 고의로 노출을 감행한 사람은 5~10일 구금형에 처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