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진회숙의 음악으로 읽는 세상

유혹의 고수 돈 지오반니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31면

진회숙 음악평론가

진회숙 음악평론가

모차르트의 오페라 ‘돈 지오반니’는 희대의 바람둥이 돈 지오반니의 일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돈 지오반니는 유혹의 고수였다. 사실 여자를 유혹할 때, 못생긴 여자에게 예쁘다고 하는 건 하수들이나 하는 짓이다. 진짜 기술자는 그렇게 안 한다. 성격이 좋다거나 피부가 곱다거나 뭐 이런 식으로 칭찬을 한다.

이렇게 뛰어난 언변을 무기로 돈 지오반니는 이탈리아에서 640명, 독일에서 231명, 프랑스에서 100명, 터키에서 91명 그리고 스페인에선 고향이라서 그런지 무려 1003명이나 되는 여자들을 유혹하는 데에 성공했다. 이렇게 많은 여자를 유혹하면서도 돈 지오반니는 그의 사랑이 진심이라고 믿게 만들었다. 그래서 그런지 끝까지 돈 지오반니를 쫓아다니며 “나에게 돌아와 주면 잘못한 거 다 용서해 줄게요”라고 호소하는 여자가 부지기수였다.

돈 지오반니는 약혼자가 있는 하녀 체를리나를 꼬일 때도 유혹의 기술을 구사했다.

“나 같이 기품 있는 신사가 너의 그 고상한 얼굴을 그런 놈이 만지게 놔둘 것 같으냐?”

“너는 농사꾼 마누라가 되기에는 아까운 여자야.”

“너한테 어울리는 팔자는 따로 있어. 내가 팔자를 고쳐 주마.”

이런 감언이설로 체를리나를 꼬인 후 함께 이중창을 부르는데 그것이 그 유명한 ‘손을 잡고 함께 가요’이다.

처음에 체를리나는 약혼자인 마제토에게 미안해서 어쩌냐며 망설인다. 그러다가 혹시 귀족 부인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그만 홀랑 넘어가고 만다. 그러면서도 일말의 양심은 있었는지 “이렇게 쉽게 무너지다니” 하면서 자책한다. 하지만 돈 지오반니의 음흉한 계획은 그에게 버림받은 돈나 엘비라가 갑자기 나타나는 바람에 실패하고 만다. 돈 지오반니로서는 그렇게 아쉬울 수가 없을 것이다. 다 된 밥에 코를 빠뜨렸으니 말이다.

진회숙 음악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