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아티스트 어워드에 최고은 선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6면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의 ‘아티스트 어워드’ 수상자로 최고은(39·사진) 씨가 선정됐다. 프리즈 서울은 24일 최 씨의 ‘화이트 홈 월: 웰컴’과 ‘글로리아’를 제2회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배기관과 에어컨 부품 등 버려진 산업재료로 만든 설치 작품이다. 프리즈 서울 측은 “거대한 디지털 세상의 이면에 숨겨진 사회 기반 시설을 표현하면서 도시 환경에 스며들어 있는 물질들의 복잡한 생태계를 떠올리게 한다”고 소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