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출마 안 할 거면 사퇴했겠나” 여당 “푸틴 따라하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5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회의 직후 “최고위 회의를 마지막으로 민주당의 당 대표직을 사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표 직무대행은 오는 8월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까지 박찬대 원내대표(오른쪽)가 맡는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회의 직후 “최고위 회의를 마지막으로 민주당의 당 대표직을 사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표 직무대행은 오는 8월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까지 박찬대 원내대표(오른쪽)가 맡는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당 대표직을 사퇴하면서 차기 당 대표 재출마 의사도 드러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직후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조금 전 최고위를 마지막으로 더불어민주당 대표직을 사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과 나라가 당면한 거대한 이 위기 앞에서 과연 민주당과 저 이재명은 어떤 길을 가야 할 것인지를 깊이 고민하겠다”며 “길지 않게 고민해서 저의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시·도당 위원장 후보자 등은 등록 전까지 지역위원장을 제외한 모든 당직을 사퇴해야 한다. 이 전 대표는 연임 도전에 대한 질문에 “지금으로서는 당이 자유롭게 전당대회를 준비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는 생각”이라며 “일단 대표를 사퇴하고 상황을 지켜볼 텐데, 아무래도 출마를 하지 않을 것으로 확정했다면 사퇴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임 도전을 기정사실화한 것이다.

당분간 박찬대 원내대표가 당 대표 직무대행을 맡게 된다. 천준호 당 대표 비서실장과 당 대표 특보단도 이날 이 전 대표 사임에 따라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다만 지도부 관계자는 “비서실장과 특보단장을 제외한 김윤덕 사무총장 등 다른 정무직 당직자는 모두 유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주요 당직자는 임명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다음 지도부에서도 그대로 갈 가능성이 크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 지도부는 이르면 26일께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전대 준비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가 전대를 50여 일 앞두고 사퇴한 배경에 대해 한 최고위원은 “당 대표 선출 이후 단식과 피습 테러까지 겪으며 하루도 쉬지 않고 달려오지 않았나. 좀 쉴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또대명’(또 당 대표는 이재명) 분위기가 굳어지는 가운데 친명 인사들만의 리그인 최고위원 선거 레이스도 24일 막을 올렸다. 이재명 지도부 대변인을 지낸 재선 강선우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를 선언하면서 “이재명 전 대표가 다시 이재명 대표로 돌아와야만 한다. 그 길 위에서 최고위원 후보로 이 전 대표 곁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재선 김병주 의원도 이날 소통관에서 “이 전 대표와 함께 2026년 지방선거 승리와 정권 창출 승리를 위해 선봉에 서겠다”며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이 외에 김민석(4선)·전현희·이언주(3선)·민형배·한준호(재선) 의원 등이 최고위원 출마를 검토 중이다.

이 전 대표가 연임할 경우 민주당에선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처음으로 연임 당 대표가 된다. 당 대표가 대선에 출마할 경우 1년 전 사퇴하도록 한 규정에 예외를 두도록 당헌·당규를 개정해 당권·대권 분리 원칙을 깨 연임의 걸림돌도 이미 치워둔 상태다.

국민의힘은 당권주자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당을 사당화해 ‘민주당의 아버지’로 등극하더니, 결국 대표 연임을 위해 대표직을 사퇴하는 희대의 정치코미디를 연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의원도 페이스북에 “푸틴을 따라 하는 이재명 유일 체제 정당은 당명에서 ‘민주’를 쓸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