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 제자 불륜설에 발끈 "현숙 누나도 '잡아 죽여' 하더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가짜뉴스 영상에는 팝핀현준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내용이 담겼다. 유튜브 캡처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가짜뉴스 영상에는 팝핀현준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내용이 담겼다. 유튜브 캡처

공연 예술가 팝핀현준이 제자와 불륜이라는 내용을 담은 가짜뉴스에 “화가 난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팝핀현준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불륜설과 이혼설을 퍼뜨린 유튜브 영상을 일부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이런 가짜뉴스를 잡아서 법의 처벌을 받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명세로 치러야 하는 당연한 일은 아니다. 오죽하면 현숙 누나도 잡아 죽여야 한다고 하냐”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어 “일단 나는 댄스 학원을 운영하지 않고 이따위 가짜뉴스에서 나오는 내용 역시 개소리”라고 분노했다.

또 “요즘은 아이들도 유튜브를 통해 정보를 얻고 다양한 소통을 만들어 가는데 이런 나쁜 사람들 때문에 괜한 에너지를 써야 하는 게 참 화나고 기분 나쁘다. 법으로 만들어서 가짜뉴스 그리고 인터넷 테러자분들 처벌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가짜뉴스에는 팝핀현준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 유튜버는 ‘팝핀현준과 불륜을 저지른 여자는 그의 딸과 동갑이었다. 박애리 충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팝핀현준과 불륜을 저지른 여자의 정체에 궁금증이 쏠린다. 박애리조차 본 적이 없다. 하지만 결국 그 여자의 정체는 팝핀현준의 딸보다 고작 5세 연상이라는 사실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아버지와 아들 같은 나이 차. 두 사람은 언제부터 몰래 바람을 피운 걸까? 서실 이 소녀는 팝핀현준의 학생이다. 팝핀현준이 댄스학원을 열었는데 이 여자는 제자였다. 박애리는 충격을 받아 참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팝핀현준은 2011년 국악인 박애리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