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장녀, 롯데지주 등 617억원 지분 팔아…"상속세 마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영자 롯데재단 의장. 사진 롯데그룹

신영자 롯데재단 의장. 사진 롯데그룹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녀인 신영자 롯데재단 의장이 롯데쇼핑에 이어 롯데지주와 롯데웰푸드 지분을 잇달아 매각했다.

24일 롯데지주는 신 의장이 지난달 30일과 이달 17일, 20일 등 세 차례에 걸쳐 132만2230주를 매도했다고 공시했다. 매각대금은 331억원이다.

신 의장의 롯데지주 지분은 343만4000여주(3.27%)에서 211만2000여주(2.01%)로 줄었다.

롯데웰푸드도 이날 신 의장이 지난달 30일 4만8200주 매각을 시작으로 모두 세 차례 매도와 한 차례 매수로 9만5803주를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매각대금은 146억원이다.

신 의장의 롯데웰푸드 지분은 23만6000여주(2.51%)에서 14만939주(1.49%)가 됐다.

앞서 신 의장은 지난달 14일부터 25차례에 걸쳐 롯데쇼핑 주식을 사고팔아 모두 21만10주를 매각했다. 매각대금은 세금 및 수수료 포함 대략 140억원 규모다.

신 의장의 롯데쇼핑 지분은 29만7653주(1.05%)에서 8만7643주(0.31%)로 감소했다.

지금까지 3사 보유 지분 처분 규모는 617억원이다.

롯데재단 측은 롯데쇼핑과 롯데지주, 롯데웰푸드 등 3사 지분 매각과 관련해 "상속세 마련을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앞서 2020년 1월 신 명예회장 사망 후 상속인인 신 의장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유미 전 호텔롯데 고문 중 신동빈 회장이 회사별 상속 지분의 41.7%를, 신영자 의장이 33.3%를 각각 상속받았다.

신동빈 회장과 신영자 의장은 연부연납방식으로 상속세를 5년 동안 분할 납부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