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 '화성공장 화재' 전담수사팀 구성 "엄정 수사·유족 지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화재조사반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화재조사반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도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공장 화재와 관련해 수사기관들이 전담수사팀을 편성했다.

수원지검은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한 ‘중대재해’라는 점을 고려해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사팀은 안병수 2차장검사를 팀장으로 공공수사부와 형사3부 7개 검사실로 꾸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청, 노동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구체적인 사고 발생 경위 및 책임 소재 등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는 한편, 유족 등 피해자 지원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남부경찰청 형사기동대도 이번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130여 명 규모의 전담 수사본부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전담수사본부를 통해 구조와 현장 수습을 지원하고, 사망자 DNA 긴급 감정 등 신원 확인에도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