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27일 ‘무기한 휴진’ 없다…“향후 투쟁방향 29일 결정”

중앙일보

입력

2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 빈 휠체어들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 빈 휠체어들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29일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 회의에서 향후 투쟁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27일부터 예고한 ‘무기한 휴진’은 사실상 철회한 것이다.

의협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연세대학교 의료원 소속 교수들의 휴진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한다”라면서도 “이후 투쟁은 29일 올특위 2차 회의 결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연세대 의대의 수련병원인 세브란스병원(세브란스·강남세브란스·용인세브란스) 소속 교수들은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울산대 의대 수련병원인 서울아산병원 교수들은 다음 달 4일부터 일주일 휴진에 들어가기로 결의했다.

의협은 “국민께서는 각자 주치의에게 진료 일정을 확인해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안내받으시길 바란다”라며 “국민이 겪는 불편과 불안에 진심으로 죄송하며, 정부가 야기한 의료붕괴 사태를 막으려는 의사들의 외침에 귀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의협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무기한 휴진과 같은 투쟁을 아예 중단하겠다는 게 아니라 지난 18일(총궐기대회 및 전면 휴진)과 같은 형태는 아니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올특위 회의에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며 향후 휴진 가능성도 열어뒀다.

앞서 임현택 의협 회장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겠다”고 선언했다. 임 회장 발표 뒤 의협 산하 조직인 전국 16개 시·도의사회에선 “처음 듣는 얘기(이동욱 경기도의사회장)”라는 반발이 나왔다. 이후 의협은 임 회장을 뺀 범 의료계 위원회인 올특위를 20일 출범하며 조직을 정비했다.

현재 올특위 공동위원장은 김창수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회장과 임정혁 대전시의사회장, 전공의 대표가 맡고 있다. 다만 전공의 대표 자리는 현재 공석이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은 SNS를 통해 불참 의사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