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헤즈볼라와 전면전 대비…여러 전선서 싸울 수 있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8일 텔아비브에서 연설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8일 텔아비브에서 연설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와의 전면전에 대비하고 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현지매체인 채널14에 출연해 헤즈볼라와의 전면전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할 필요가 없기를 바라지만 우리는 이 도전에도 응할 것”이라며 “우리는 여러 전선에서 싸울 수 있고 이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국경에 있지 않게 하겠다며 헤즈볼라의 공세로 피란길에 오른 북부 주민들을 집으로 돌려보내겠다고 했다.

또 “하마스와의 치열한 전투는 거의 끝나가지만, 전쟁은 하마스가 파괴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면서 “가자지구의 현재 전쟁 국면이 끝나면 더 많은 병력이 북쪽으로 이동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23일 레바논과 이스라엘 북부 국경에서 헤즈볼라의 공격으로 인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헤즈볼라는 일요일 이스라엘 북부에 있는 이스라엘 군사 기지에 대해 공격을 감행해 이스라엘군에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헤즈볼라는 성명을 통해 이번 공격은 레바논에서 수니파 이슬람 정당인 이슬람 단체의 지도자가 살해된 데 대한 보복이었다고 밝혔다. 신화=연합뉴스

23일 레바논과 이스라엘 북부 국경에서 헤즈볼라의 공격으로 인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헤즈볼라는 일요일 이스라엘 북부에 있는 이스라엘 군사 기지에 대해 공격을 감행해 이스라엘군에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헤즈볼라는 성명을 통해 이번 공격은 레바논에서 수니파 이슬람 정당인 이슬람 단체의 지도자가 살해된 데 대한 보복이었다고 밝혔다. 신화=연합뉴스

또한 하마스와의 휴전 협상과 관련해선 인질 석방을 위해 전투를 일시 중단하는 건 가능하지만, 하마스가 파괴될 때까지 영구 휴전에 합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에 대해 현지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네타냐후 총리의)이 발언은 이스라엘의 최근 휴전, 인질 거래 제안 조건과 모순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시한 세부 사항은 거래의 1단계에서 임시 휴전을 규정하고, 2단계에서 ‘지속 가능한 평온(군사 작전 및 적대 행위의 영구적 중단)’으로 확장된다”고 지적했다.

전쟁 이후 가자지구 통치 문제에 대해 네타냐후 총리는 이스라엘군이 현지 집단을 활용하는 방안을 보고한 적 있고, 또 다른 계획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전후 가자지구에 이스라엘인을 정착시키자는 극우파 제안에 대해선 ‘현실적이지 않다’고 평가했다.

전후 가자지구 계획 부재를 이유로 전시내각에서 탈퇴한 베니 간츠 국가통합당 대표 등에 대해선 “누구도 전쟁 중에 정부를 무너뜨리려고 서두르지 않는다. 현 정부가 무너지면 팔레스타인 국가 건립을 인정하는 좌파 정부가 들어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선제공격으로 가자 전쟁이 시작된 이후 네타냐후 총리가 자국 매체와 인터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네타냐후는 자국 매체가 자신에게 불필요하게 비판적이라며 인터뷰를 피해왔다.

22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시위자들이 하마스 무장세력이 가자지구에 억류하고 있는 인질들의 석방을 요구하며 베냐민 네타냐후 정부에 반대하는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22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시위자들이 하마스 무장세력이 가자지구에 억류하고 있는 인질들의 석방을 요구하며 베냐민 네타냐후 정부에 반대하는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헤즈볼라, 베이루트 공항에 이란산 무기 보관?

한편 헤즈볼라가 수도 베이루트의 라피크 하리리 국제공항에 이란산 무기를 대거 보관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이날 익명 내부고발자들을 인용해 헤즈볼라가 공항에 이란산 팔라크 로켓, 차량에 탑재하는 탄도미사일, 최대 사거리가 320㎞인 M-600 미사일, 레이저 유도 대전차 미사일, 사이클로나이트로 불리는 폭발성 화학물질 RDX 등을 보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헤즈볼라 2인자이자 보안 기관 수장인 와피크 사파도 공항에 자주 나타난다고도 전했다.

이 같은 보도에 알리 하미에 레바논 교통부 장관은 “어처구니 없다”며 일축했다. 그러나 국제 항공 기관의 한 보안 관계자는 텔레그래프에 “우리는 이 사실을 수년 동안 알고 있었지만 국제 법적 조치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23일 알리 하미에 레바논 교통부 장관이 레바논 베이루트의 라피크 하리리 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하미에는 라피크 하리리 국제공항에 무기를 보관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하고 언론 매체와 대사 등이 24일 공항을 시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PA=연합뉴스

23일 알리 하미에 레바논 교통부 장관이 레바논 베이루트의 라피크 하리리 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하미에는 라피크 하리리 국제공항에 무기를 보관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하고 언론 매체와 대사 등이 24일 공항을 시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PA=연합뉴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