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강서 똥 싸자" 캠페인까지…파리시장 공약이 분노 키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8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철인3종대회. 철인3종 대회 중 수영 종목이 센강에서 열렸다. 멀리 배경으로 에펠탑이 보인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일부 수영 종목이 센강에서 열린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8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철인3종대회. 철인3종 대회 중 수영 종목이 센강에서 열렸다. 멀리 배경으로 에펠탑이 보인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일부 수영 종목이 센강에서 열린다. AFP=연합뉴스

파리 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두고 파리 시민들이 23일(현지시간) "센강에 똥을 싸자"고 위협하는 캠페인을 벌였다.

당초 이날은 앤 이달고 파리시장이 센강이 깨끗하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강으로 뛰어들어 수영하기로 한 날이었다. 대장균 등이 기준치를 초과해 경기를 치르기 적절치 않다는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다. 센강에서는 이번 올림픽 기간 동안 철인3종경기와 수영의 일부 종목이 열린다.

시민들이 #JeChieDansLaSeineLe23Juin(6월23일센강에서똥싸자)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반발하는 건 정부와 시가 올림픽에만 신경을 쓴다는 불만 때문이다.

익명의 프로그래머가 만든 인터넷 사이트는 "그들이 우리를 똥 속으로 빠뜨렸고, 이제는 그들이 우리가 싼 똥 맛을 봐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사이트에 시민들이 센강 어디쯤에서 대변을 볼지 입력하면, 유속 등을 감안해 그 대변이 23일 정오에 중심부로 도달할지 알려준다.

이달고 시장은 센강의 수위가 높아졌다면서 이날 예정됐던 수영을 7월로 연기했다. 올림픽 개막 전까지는 수영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다고 했다.

지난 17일 프랑스 파리 센강에서 열린 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이번 개막식에서 각국 선수단은 배를 타고 입장한다. 이 때문에 선수단의 안전 관리에도 이전 대회보다 더 신경을 써야 한다. AFP=연합뉴스

지난 17일 프랑스 파리 센강에서 열린 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이번 개막식에서 각국 선수단은 배를 타고 입장한다. 이 때문에 선수단의 안전 관리에도 이전 대회보다 더 신경을 써야 한다. AFP=연합뉴스

이 웹사이트의 익명 프로그래머는 뉴스 매체 Actu Paris에 "자원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사용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버려진 느낌이다. 그들의 우선순위가 어디에 있었는지 알 수 있다"고 시와 강물 정화에만 신경 쓸 뿐 시민들의 삶은 도외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센강 수질 개선에는 1억 4000만 유로(약 1조 8000억 원) 이상이 투입됐다. 파리시가 이달 1일∼9일 센강 수질을 분석한 결과 대장균이 유럽의 수영 지침과 국제3종경기연맹의 기준(100mL당 1000개)을 초과했다.

센강에서 올림픽 수영 종목 중 일부가 열린다. 지난해 8월 센강 수질 검사를 위해 시료가 될 물을 퍼내고 있다. AFP=연합뉴스

센강에서 올림픽 수영 종목 중 일부가 열린다. 지난해 8월 센강 수질 검사를 위해 시료가 될 물을 퍼내고 있다. AFP=연합뉴스

파리 시장 앤 이달고. AFP=연합뉴스

파리 시장 앤 이달고. AFP=연합뉴스

파리 시민들 사이에서는 올림픽 개최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다. 일부 시민은 SNS와 유튜브 등을 통해 "올림픽에 오지 말라"는 보이콧 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전 세계에서 몰려드는 관광객과 행사 관계자들로 인해 물가와 숙소 문제가 심화해 생긴 불만 때문이다.

한 유튜버는 영상에서 파리 시 당국이 대학생 기숙사를 올림픽 관계자들에게 제공하려는 계획에 불만을 토로했다. 또 올림픽 기간 파리 지하철 요금이 거의 갑절로 뛰는 것이나 각종 물가가 치솟을 움직임을 보이는데 대한 반감도 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