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만 유튜버, 하필 이 시국에…'군인 조롱' 논란 영상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이 올린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라는 제목의 영상. 사진 유튜브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이 올린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라는 제목의 영상. 사진 유튜브

약 140만명에 달하는 구독자를 보유한 개그 유튜브 채널이 최근 군인을 조롱하는 영상을 올려 뭇매를 맞자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은 지난 23일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갓 전역한 남성 출연진(개그맨 최지명)이 재입대하는 꿈을 꾸는 장면을 담고 있다.

특히 이 영상은 '마사지기 광고'를 포함하고 있는데 '군대 가면 다리 아플 텐데 마사지기라도 가져갈래' '(여러 기능이 있으면 뭐하니) 군대 가면 쓰질 못하는데' 등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이 올린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라는 제목의 영상. 사진 유튜브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이 올린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라는 제목의 영상. 사진 유튜브

앞서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육군 제12보병사단 신병교육대 훈련병 사망 사건과 24일 알려진 육군 제51사단에서 20대 일병이 사망 사건으로 군인 처우가 집중 조명된 가운데 군인 비하·조롱으로 비칠 수 있는 내용을 개그 소재로 삼아 문제가 된 것이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 시국에 이런 영상을 올리나' '군인을 깎아내리는 영상을 올리다니 실망이 크다' '나락의 길이 참 많다' 등의 날 선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싱글벙글' 채널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또 이날 유튜브 커뮤니티에 사과문을 올려 "무엇보다도 현재 사회적 이슈인 사건이 연상될 수 있는 영상으로 유가족분들께 상처를 입혔고, 시청자분들께 불쾌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과문 일부. 사진 유튜브

사과문 일부. 사진 유튜브

채널은 "현재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계시는 국군장병들과 모든 군 관계자분들께도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저희의 애초 기획 의도와는 다르게, 해당 영상이 누군가에게는 불쾌감을 줄 수 있고, 상처가 될 수 있는 점을 깊이 생각하지 못했다"고 했다.

아울러 "저희 역시 대한민국 병역의 의무를 다한 군필자로서 국군의 노고를 항상 감사히 생각하고 있으며, 특정 성별을 희화화하고 조롱하거나, 특정 단체를 옹호 또는 비방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채널 출연진인 배우 이송경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현재 정말 슬프고 안타까운 일에 대해 어제(지난 23일)까지도 전혀 모르고 있었던 무지함을 고백하고 반성한다"며 "대본을 소화한 입장에서의 저는 군대를 비하하는 의도를 전혀 갖지 않았음을 맹세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