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일차전지공장 화재 1명 심정지·6명 부상…"19명 고립 추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4일 오전 10시31분쯤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현재까지 1명이 심정지 상태이며, 1명이 중상·5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날 당시 공장 내부에 19명이 고립된 것으로 추정돼 다수의 인명피해가 우려된다. 아직 진화 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정확한 인명 피해 규모는 추후에야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의 한 관계자는 “아직 연락되지 않는 인원이 많아 사상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공장은 철근 콘크리트 구조로, 연면적은 2362㎡다. 유해화학물질(리튬)을 주로 다루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화성시 서신면 공장 화재 현장.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기 화성시 서신면 공장 화재 현장.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소방당국은 공장 내 유해화학물질로 인해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할 것을 우려해 이날 오전 10시51분 선제적으로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소방관 등 인원 145명과 펌프차 등 장비 50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소방서 5~9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1~3단계로 발령된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인명 검색에 만전을 기울이며 불을 끄고 있다”며 “완진하는 대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리튬 전지는 일반적인 진화 방식으로는 불을 완전히 끄기가 어렵고 불길이 매우 거센 상태여서 진압 작전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화재 사고를 보고받고 행정안전부 장관과 소방청장에게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고 대통령실 김수경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급격히 연소가 확대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소방대원의 안전에도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행안부는 사고 수습을 위해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