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친구 기아대책, ‘2024 호프컵(HOPE CUP)’ 킥오프 D-100

중앙일보

입력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지난 21일 서울 강서 기아대책 사옥에서 ‘2024 호프컵 킥오프 D-100’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지난 21일 서울 강서 기아대책 사옥에서 ‘2024 호프컵 킥오프 D-100’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전 세계 결연 아동들이 축구 그라운드 위에 한데 모이는 기아대책 ‘2024 호프컵’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최창남)은 오는 9월 26일부터 10월 14일까지 전 세계 10개 나라 120명의 결연 아동이 참가하는 축구행사 ‘2024 호프컵(HOPE CUP)’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8년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리는 행사로 코로나19의 풍토화 이후 6년 만에 전 세계 아동들이 다시 한국 땅을 밟게 됐다.

‘호프컵’은 지난 2016년부터 기아대책이 2년마다 개최해 온 축구 행사다. 전 세계 결연 아동들을 국내로 초청해 축구 경기를 비롯해 문화체험과 후원기업 방문, 한국 청소년들과의 교류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나아가 각 국가의 지역사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를 위해 기아대책은 지난 21일 서울 강서 기아대책 사옥에서 ‘2024 호프컵 킥오프 D-100’ 행사를 열고, 참가국 소개 및 축구 경기 대진표 작성을 위한 조 추첨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2024 호프컵 응원곡도 첫 공개됐다. 응원곡은 윤도현 홍보대사가 지난 2009년 YB(윤도현 밴드)에서 발매한 앨범 共存(공존)의 수록곡 ‘물고기와 자전거’를 직접 개사해 제작했다. 킥오프 행사는 최창남 기아대책 회장을 비롯해 기아대책 임직원 및 각국의 기대봉사단, 2024 호프컵 대회장을 맡은 이수인 ㈜에스아이컴퍼니 대표, 이선영 홍보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호프컵 참가국은 한국을 비롯해 ▲과테말라 ▲에콰도르 ▲남아공 ▲탄자니아 ▲부르키나파소 ▲잠비아 ▲스리랑카 ▲미얀마 ▲베트남 등 총 10개국이다. 각국의 선수단은 오는 9월 26일 전원 한국에 입국할 예정이며 대회에 앞서 한국 문화를 체험하는 지역 탐방 시간을 갖는다. 대회 일정은 오는 10월 8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조별 예선전이 치러진다. 결승전 및 시상식은 10월 12일에 진행되며 결연 아동들과 후원자 간의 특별한 만남의 시간도 준비됐다.

이수인 호프컵 대회장은 “매년 생일을 맞아 스스로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는데 올해는 기아대책 미얀마 사업 현장 방문을 선물했다. 현지에서 아이들과 함께 미니 축구 대회도 열어보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며 호프컵이 지닌 의미와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특히 이번 호프컵에 참가하는 아이들이 ‘축구’라는 도전을 통해 자신의 잠재력을 발견하고, 꿈을 키워 나가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창남 희망친구 기아대책 회장은 “호프컵은 기아대책이 결연하고 있는 전 세계 10개국의 아이들에게 ‘축구’라는 가슴 뛰는 스포츠를 통해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아이들이 희망을 가지고 자신들의 꿈을 키우며 나아가 세상을 변화시킬 리더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라며 “특히 올해 대회의 메인 슬로건이 ‘우리의 희망이 현실이 되다’인 만큼 대회에 참가한 모든 아동들이 각자의 꿈과 희망을 실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전방위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