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에 무너진 ‘체육교사의 꿈’…5명에 새삶 주고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5명에게 생명을 나눠주고 세상을 떠난 조병훈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5명에게 생명을 나눠주고 세상을 떠난 조병훈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쓰러진 20대 청년이 5명에게 생명을 나눠주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올해 4월 1일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에서 조병훈(22)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좌우 신장을 나눠 5명을 살렸다고 24일 밝혔다.

경기 부천시에서 1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조씨는 6년 전 아버지가 사고로 뇌를 다쳐 사망한 이후 가장 역할을 해왔다.

대학교 1학년을 마친 뒤 군대에 다녀와 스스로 용돈을 벌고자 아르바이트를 하고 돌아가는 길에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기적을 바라던 가족들은 그가 다시 깨어날 수 없다는 의료진의 이야기를 들었다.

가족은 이대로 떠나기에는 너무 어리기에 좋은 일을 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

조씨는 매우 활발하고 어려운 친구를 먼저 돕는 마음 따뜻한 청년이었다고 한다.

어릴 적부터 운동을 좋아해서 태권도 4단 자격을 땄고, 지역 태권도 대회에 나가 금메달도 여러 차례 수상했다.

조씨의 꿈은 아이들에게 즐겁게 운동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체육 교사였다. 이후 부천대 스포츠재활학과에 입학한 조씨는 총학생회에 몸담아 학교생활도 열심히 했다.

조씨의 어머니 이경희씨는 “병훈아 이제 너를 만날 순 없지만, 너의 몸 일부라도 다른 사람 몸에서 살고 숨 쉬고 있는 거니까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어.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힘들었던 거 다 잊고 새 삶을 살아. 보고 싶다.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