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지지율 32.1%…국힘 36.2% 민주 37.2% 혁신당 10.7% [리얼미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후 경북 포항시 블루밸리산단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에서 열린 제9차 지방시대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후 경북 포항시 블루밸리산단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에서 열린 제9차 지방시대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11주 연속 30% 초반대에 정체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17∼2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08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32.1%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 조사보다 2.0%포인트 오른 수치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4월 1주 37.3%를 기록한 이후 30% 초반대를 기록중이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국정 수행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하락한 65.0%로 집계됐다.

권역별로는 광주·전라(2.8%포인트↓)에서 국정 수행 지지도가 내렸고, 부산·울산·경남(6.0%포인트↑), 대구·경북(2.4%포인트↑), 인천·경기(1.7%포인트↑) 등에서 올랐다.

연령대별로는 30대(3.2%포인트↓)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상승했다.

국힘·민주, 6주째 오차범위 내 접전…조국혁신당 10.7% 최저치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지난 20∼2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정당 지지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는 국민의힘 36.2%, 민주당 37.2%를 기록했다.

일주일 전 조사와 비교해 국민의힘은 0.3%포인트, 민주당은 1.8%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조국혁신당의 정당 지지도는 10.7%로, 일주일 전 조사와 비교해 2.5%포인트 하락하며 창당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개혁신당은 0.1%포인트 낮아진 4.8%, 새로운미래와 진보당은 각각 0.1%포인트 낮아진 1.4%였다. 무당층은 6.5%로 조사됐다.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이뤄졌고, 응답률은 2.6%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