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軍, 다친 팔레스타인 군용차에 매달고 달렸다…영상 파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2일 요르단강 서안 제닌에서 이스라엘군이 총상을 입은 범법행위 용의자를 지프차에 묶은 채 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2일 요르단강 서안 제닌에서 이스라엘군이 총상을 입은 범법행위 용의자를 지프차에 묶은 채 달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부상을 입은 팔레스타인 남성을 군용 차량 앞에 묶고 달리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확산하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22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IDF)은 이날 요르단강 서안 제닌에서 범법행위 용의자를 체포하기 위한 작전을 벌였다.

교전 도중 해당 용의자가 다쳤고, 가족들이 구급차를 요청했으나 IDF 병사들은 그를 군용 차량 보닛에 묶은 뒤 차를 몰고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다친 팔레스타인 남성은 이후 치료를 위해 적신월사로 이송됐다.

이같은 모습이 담긴 영상은 누군가에 의해 촬영돼 SNS를 통해 퍼졌고 IDF는 비인도적인 조치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IDF는 이후 성명을 통해 이같은 사건이 발생한 사실을 인정했다. IDF는 “수배 중인 용의자를 체포하기 위한 대테러 작전 중 총격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용의자 1명이 상처를 입고 체포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용의자가 차량 위에 묶인 채로 연행됐다”면서 “영상 속의 행위는 IDF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군사 규약 위반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지난해 10월부터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가자지구에서 전쟁을 벌이고 있으며, 이후 요르단강 서안지구의 폭력 사태도 급증하고 있다. 유엔은 동예루살렘을 포함한 요르단강 서안 지역에서 발생한 분쟁과 관련해 팔레스타인인 최소 48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