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 위험" 덴마크, 불닭 리콜의 반전…구글 검색량 역대 최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덴마크에서 리콜한 불닭볶음면 제품. 사진 덴마크 수의식품청 발표문 캡처

덴마크에서 리콜한 불닭볶음면 제품. 사진 덴마크 수의식품청 발표문 캡처

덴마크 정부가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제품 3종을 리콜(회수)한 이후 ‘불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되레 홍보가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구글 검색 트렌드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불닭’ 검색량은 이달에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검색량은 지난해 10월의 2배이며 지난해 3월의 4배 수준이다.

덴마크의 리콜 발표 직후인 지난 12일 이달 중 구글 검색량이 최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덴마크 정부는 지난 11일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3×스파이시(Spicy), 핵불닭볶음면 2×스파이시, 불닭볶음탕면의 캡사이신 수치가 높아 급성 중독 위험이 있다면서 이들 3종을 현지 시장에서 회수하도록 했다.

일반 불닭볶음면의 매운 정도를 나타내는 스코빌지수는 4400 정도인데 2×핵불닭(2배 매운맛)은 8800, 3×핵불닭(3배 매운맛)은 1만2000이다. 2×핵불닭과 3×핵불닭은 한국에서는 판매되지 않고 해외로만 수출된다. 3× 핵불닭 수출 대상은 약 80개국이다.

덴마크의 리콜 조치 이후 BBC, AP·AFP통신 등은 이를 보도했고 이후 불닭은 화제의 중심에 섰다. BBC, 가디언, 호주 ABC방송 등의 기자들이 불닭을 직접 시식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지난 19일 불닭 리콜 사태를 계기로 불닭 인기를 조명한 기사에서 “덴마크 판매 금지 조치로 불닭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WP는 덴마크 리콜 사태로 불닭이 세계 곳곳에서 헤드라인을 장식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면서 틱톡에 불닭과 관련 키워드가 태그된 게시물이 3억6000만건에 이른다고 전했다.

앞서 삼양식품은 국내 공인기관과 함께 캡사이신양을 측정한 뒤 지난 19일 덴마크 정부에 반박 의견서를 제출했다. 제품 전체 중량이 아닌 액상 수프 중량만으로 캡사이신양을 계산해야 한다고 삼양식품은 주장했다.

삼양식품 측은 덴마크 리콜 사태 이후 불닭에 대한 관심도가 더욱 높아진 것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