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수출은 역대 최대, 내수는 위축…하반기 SUV 인기는 지속

중앙일보

입력

경기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 현대자동차 수출 부두. 한국자동차모빌리티협회(KAMA)는 올해 국내 자동차 산업이 역대 최고 수출액(980억 달러, 약 136조318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23일 밝혔다. 전민규 기자.

경기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 현대자동차 수출 부두. 한국자동차모빌리티협회(KAMA)는 올해 국내 자동차 산업이 역대 최고 수출액(980억 달러, 약 136조318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23일 밝혔다. 전민규 기자.

올해 자동차 산업이 수출에선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내수는 역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상반기 수출을 이끌었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인기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는 23일 ‘2024년 자동차산업 상반기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올해 상반기 자동차 내수 시장은 부진했다. KAMA는 상반기 내수 판매 실적을 80만대로 추정했다. 이는 전년 대비 10.7% 감소한 수치다. KAMA는 “경기 부진과 높은 금리로 신차 수요가 둔화했다”고 분석했다. 국내 기준금리는 지난해 2월 0.25%p 인상 이후 현재까지 3.50%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지난 11일 『경제 동향 6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 증가세에 따라 경기가 다소 개선되고 있으나 내수는 고금리 기조가 유지되면서 회복세가 가시화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반면 상반기 자동차 수출은 강세를 보였다. KAMA는 상반기 수출 실적을 전년 대비 2.7% 증가한 150만대로 추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65억 달러(약 9조415억원)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북미 시장 수출액은 40억 달러(약 5조5640억원)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을 이끈 주력 차종은 SUV였다. 올해 1~5월 수출 상위 모델 10개 중 8개가 SUV였다. 트렉스 크로스오버(12만5636대)·코나(9만9287대)·트레일 블레이저(8만4122대) 등이 수출 차종 상위권을 차지했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다만 유럽 시장에선 한국차가 고전했다. 올해 1~5월 현대차·기아의  유럽 시장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감소한 46만1758대였다. 판매량 감소에 따라 현대차·기아의 1~5월 유럽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8.8%에서 올해 8.3%로 줄어들었다. 이호근 대덕대 미래자동차학과 교수는 “현대차·기아가 유럽 시장에서 고전하는 이유는 전기차 성장 속도가 둔화했기 때문”이라며 “하락폭이 크지 않았던 건 하이브리드 차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이런 흐름은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KAMA는 “경기 부진으로 소비 심리가 위축돼 국내 자동차 신규 수요는 제한되지만 글로벌 주요 시장의 견조한 성장으로 수출은 소폭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SUV와 친환경차(전기차·하이브리드차)가 수출을 이끌어 지난해 기록한 역대 최대 수출액(938억 달러, 약 130조4758억원)을 경신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KAMA는 “하반기에 내수는 84만대(전년 대비 -0.9%), 수출은 140만대(+4.2%)를 기록해 올해 연간 자동차 산업 수출액은 980억 달러(약 136조3180억원, +4.4%)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물론 변수도 있다. 급변하는 국제 정세는 자동차 수출에 불안 요소다. 최근 예멘 후티 반군 사태, 이스라엘-이란 충돌 등 지정학적 위기가 커지면서 해상 물류 비용이 크게 상승하는 중이다. 중국 전기차를 견제하기 위한 주요국의 관세 인상도 수출 불확실성을 높이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17.4%∼38.1%p(잠정치)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기로 했다. 미국 정부도 지난달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관세를 4배(25%→100%)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강남훈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회장. 사진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강남훈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회장. 사진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강남훈 KAMA 회장은 “주요 선진국들의 보호무역주의가 확대되고 있고 지정학적 리스크로 해상 물류 차질이 장기화하는 등 시장을 둘러싼 외재적 변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완성차 및 부품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국가전략기술세액공제와 임시투자세액공제의 일몰 시한을 연장하는 등 투자 인센티브가 확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