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與당권주자들에 "윤심 추종자…대통령 독주에 여당 없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강유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상임위 거부 및 대법관 후보 발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강유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상임위 거부 및 대법관 후보 발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3일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한 나경원 의원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겨냥해 윤석열 대통령의 추종자라며 비판했다.

강유정 원내대변인은 23일 서면브리핑에서 “당권 주자에게 필요한 것은 ‘윤심추종안’이 아니라 국정쇄신안”이라며 “윤심 아닌 민심, 정의와 대의는 국회에 있다”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원희룡 전 장관은 김 여사 가족의 양평고속도로 특혜 의혹 방어에 온몸을 던졌던 인물”이라며 “나경원 의원은 ‘대통령한테 각 세우면 진짜 폭망’이라며 눈도장 찍기 바쁘고, 한 전 위원장은 해병대원 특검법에 입을 다문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참패한 총선 결과는 윤석열 정부의 폭주를 방조하고 민생을 외면한 집권 여당에 대한 매서운 국민의 경고였는데도 (윤 대통령은) 쇄신은커녕 보신용 권한 폭주에 거침이 없다”며 “윤 대통령의 독주에 대체 여당은 어디 있나”라고 꼬집었다.

강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 바라기를 멈추고 국회로 돌아오라”며 “친윤(친윤석열)이니 반윤(반윤석열)이니 하는 권력 다툼보다 집권 여당의 본분과 민심에 충실하라”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