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첫 소녀상…日 방해에도 “전쟁 고통 모든 여성 대표”

중앙일보

입력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사르데냐섬 스틴티노 바닷가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사진 정의기억연대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사르데냐섬 스틴티노 바닷가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사진 정의기억연대

이탈리아에 유럽 두 번째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져 현지에서 제막식을 개최했다.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사르데냐섬의 스틴티노 바닷가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에는 리타 발레벨라 스틴티노 시장과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상징하며 문제의 실상을 알리고, 현재도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전시 성폭력이 중단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평화의 소녀상이 유럽에 건립된 것은 독일 베를린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여성 인권변호사 출신 발레벨라 시장이 정의연의 제안을 전격 수락하며 이탈리아에 첫 소녀상을 세웠다.

소녀상은 관광객이 많이 다니는 바닷가 공공부지에 설치됐고, 스틴티노 시청에서는 200m 거리에 있다.

소녀상 옆에는 ‘기억의 증언’이라는 제목으로 안내 비문이 서 있는데, 비문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수많은 소녀와 여성을 강제로 데려가 군대의 성노예로 삼았다는 등의 내용과 일본 정부가 위안부의 존재를 부정하며 소녀상을 철거하려고 하는 움직임에 대한 강한 유감 등이 담겨 있다.

리타 발레벨라 스틴티노 시장이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사르데냐섬의 스틴티노시에서 열린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리타 발레벨라 스틴티노 시장이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사르데냐섬의 스틴티노시에서 열린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일본은 스틴티노시에 제막식 연기를 요청하는 등 항의했다.

현지 지역지 루니오네 사르다는 스즈키 사토시 주이탈리아 일본 대사가 제막식을 이틀 앞둔 지난 20일 스틴티노시를 방문해 발레벨라 시장에게 제막식 연기를 요청하며 제막식이 한국과 일본 사이에 여전히 남아 있는 상처를 건드리며 두 국가 사이에 논란을 촉발했다 말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스즈키 대사는 일본이 과거 범죄에 대해 사과했고 피해배상금 지급 절차를 밟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비문 문구가 사실과 다르다고 시 측에 항의했다.

발레벨라 시장은 스즈키 대사의 제막식 연기 요청을 거부했다.

단 비문 문구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필요는 있다며 “한국의 공식 입장을 알기 위해 주이탈리아 한국 대사에게 이를 확인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매체에 말했다.

특히 발레벨라 시장은 “하지만 오늘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전쟁 중에 여성에게 가해진 폭력”이라며 “지금 이 순간 우리가 기념하는 한국의 여성 피해자들은 우크라이나·팔레스타인·아프리카 등 현재 전쟁 폭력으로 고통받는 전 세계 모든 여성을 대표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교도 통신은 또 ‘발레벨라 시장이 소녀상 비문 문구의 편향성을 인정하고 한일 양국의 입장을 병기하는 내용으로 교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하기도 했지만,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발레벨라 시장을 만나 확인한 결과, 본인이 일본 대사를 만났을 당시 비문 변경을 언급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비문을 고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했다.

사르데냐섬 소녀상은 해외에 설치된 소녀상 중에서는 14번째다.

일본 정부는 각국에 자리 잡은 소녀상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유럽 최초로 베를린에 설치된 소녀상은 철거 위기에 있기도 하다.

베를린 미테구청은 지난 18일 “특별 허가가 한 차례 연장됐고 이후에는 문구를 수정하는 조건으로 용인하는 상태”라며 “이 협의가 실패해 더는 허가를 연장할 수 없다”고 오는 9월 28일 이후 철거 의사를 공식화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