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남부 호우 특보에 중대본 1단계 가동…위기경보 ‘주의’

중앙일보

입력

22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일대에 거센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일대에 거센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제주·전남권·경남권에 호우 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22일 오후 1시 30분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했다.

또 호우 위기경보 수준은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23일까지 제주도는 50∼100㎜(많은 곳 150㎜ 이상), 광주·전남은 50∼100㎜(많은 곳 150㎜ 이상)의 비가 내리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하고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이에 행안부는 주말 동안 해안가, 산간 계곡, 하천변 야영장 등 인명피해 우려 지역은 계속 예찰하고 사전통제 및 대피 계도를 하라고 관계 기관에 당부했다.

아울러 급격한 하천 수위 상승 등 위험 상황 발생 시 재난문자, 재난 예·경보시설 등 가용 매체를 활용해 신속히 전파하고, 침수취약도로는 통제기준에 따른 사전통제를 철저히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돼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관계기관에서는 선제적으로 대비해달라”며 “국민 여러분도 머물고 계신 지역의 기상정보를 틈틈이 확인하고, 특보가 발표된 지역에서는 위험한 지역의 접근은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