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호전서 죽기싫어"…우크라男 수만명 징병 피해 잠적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고인이 된 전우의 관을 들고 이동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고인이 된 전우의 관을 들고 이동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성들이 러시아와의 전쟁에 동원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숨어 지낸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남성 수만명은 징병을 피하기 위해 도심으로 나가는 것을 꺼리고 있다. 징병관의 눈을 피하기 위해 택시로만 이동하고 체육관에서 운동하는 것도 중단했다.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내고 배달 음식에 의존하고 있으며, 망원경으로 바깥 상황을 망보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고 한다. 키이우나 르비우 같은 대도시에서는 수만 명이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징병관의 움직임을 공유하고 있다.

이러한 행동은 전쟁에 끌려가고 싶지 않다는 이들의 의지 때문이다.

NYT가 인터뷰한 우크라이나 남성들은 모두 피비린내 나는 참호전에서 죽고 싶지 않다며 두려움을 드러냈다. 또한 충분한 군사 훈련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전장에 나설 수 없다고 주장하는 경우도 있었다.

NYT에 따르면 실제로 군사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군이 적절한 훈련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전장에 신속하게 투입되는 바람에 전선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는 2년 넘게 이어진 러시아와의 전쟁으로 병력이 부족해진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4월 징병 강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은 징집 대상자인 25∼60세 남성들이 개인정보를 등록해 징집 통보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징병관들이 병력 동원을 위해 도시 곳곳을 뒤지기 시작하면서 목숨을 걸고 국경지대의 강을 건너 루마니아로 탈출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