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홀렸다, 조선의 마칸"…만족도 높았지만 이곳 아쉬웠다 [주말車담]

중앙일보

입력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70 신형. 고석현 기자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70 신형. 고석현 기자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70이 첫 출시 3년 4개월 만에 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GV70은 30대 직장인들에게 ‘드림카’로 꼽힌다. 5380만원에서 시작되는 가격을 고려해도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다.

2020년 12월 출시된 뒤 글로벌 시장에서 20만대 이상 판매되며 이미 경쟁력을 입증했다. 역시 30대에게 인기인 포르쉐 마칸에 버금간다고 해 ‘조선의 마칸’이란 별명도 붙었다. 신형 GV70(3.5 가솔린 터보 AWD 스포츠패키지)을 타고 지난 15일 서울~남양주 등 총 100㎞ 거리를 주행해봤다.

신형 GV70. 연합뉴스

신형 GV70. 연합뉴스

조용한 GV70…거친 자율주행은 아쉬워

외관은 전작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전면부 방패 모양 그릴을 이중 그물 구조로 다듬고, 후면부의 방향지시등을 리어 콤비램프와 합친 정도다. 현대차가 신형 GV70에서 강조한 기능은 차량이 스스로 노면을 판단해 최적의 주행 상태를 선택하는 ‘오토 터레인 모드’다. 다양한 지형 변화를 시험해보지는 못했지만, 자갈길이나 비포장도로 언덕에서도 비교적 차 밀림이 덜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GV70 운전석 모습. 고석현 기자

GV70 운전석 모습. 고석현 기자

GV70에 적용된 '디지털 센터 백미러'(위)는 거울이 아닌 스크린으로 구현돼 있다. 아래 사진은 창문으로 보이는 실제 뒷 차량 모습. 고석현 기자

GV70에 적용된 '디지털 센터 백미러'(위)는 거울이 아닌 스크린으로 구현돼 있다. 아래 사진은 창문으로 보이는 실제 뒷 차량 모습. 고석현 기자

주행 중에도 차량 내부에선 소음이 거의 없다시피 했다. 현대차 측은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ANC-R)을 적용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센서·마이크 등으로 노면 소음을 분석해 차량 내부 스피커에서 이를 상쇄하는 소리가 나도록 한 기술이다. 유상 옵션인 디지털 센터 백미러는 백미러가 거울이 아닌 스크린으로 구현돼 새로웠다. 다만 뒤이어 오는 차량이 너무 가깝게 보이는 탓에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다소 걸렸다.

자동차전용도로에서 자율주행 기능을 작동시키자 운전이 더 수월해졌다. 자율주행 중 가속·제동 때 거친 느낌이 드는 건 아쉬웠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작동도 수월하지 않았다. 사용자 인터페이스(UI)가 직관적이지 않고, 특히 내비게이션은 반응이 느려 때때로 운전에 방해가 되기도 했다.

GV80, 탱크처럼 넓었지만…좌석은 불편 

제네시스 준대형 SUV인 GV80. 뉴스1

제네시스 준대형 SUV인 GV80. 뉴스1

비교를 위해 한 단계 높은 준대형 SUV인 GV80을 타고 서울~강원도 평창 등 왕복 300㎞ 거리를 달려봤다. 지난해 9월 부분변경 된 GV80은 우선 차량 크기에 압도된다. ‘이렇게 큰 차를 몰고 남의 차선을 침범하지 않을 수 있을까’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운전석에 올라앉자 기갑병이 돼 탱크를 모는 기분이었다. 막상 운전을 시작하자 시야각이 넓어 수월했다.

GV80 운전석 모습. 고석현 기자

GV80 운전석 모습. 고석현 기자

GV80의 뒷좌석에는 키 183㎝의 남성도 편하게 앉을 수 있었다. 뒷좌석을 완전히 접으면 누울 수 있을 정도였다. '가족 차박'도 가능해 보인다. 고석현 기자

GV80의 뒷좌석에는 키 183㎝의 남성도 편하게 앉을 수 있었다. 뒷좌석을 완전히 접으면 누울 수 있을 정도였다. '가족 차박'도 가능해 보인다. 고석현 기자

2021년 골프 선수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사고 당시 ‘타이거 우즈를 구한 차’라는 별명을 얻은 것에 걸맞게 곳곳에서 안전에 신경 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대표적으로 운전대 위 센서는 운전자의 시선이 전방을 벗어날 때마다 ‘전방을 주시하며 안전운전하라’는 경고를 띄웠다.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기능은 GV70보다 부드럽게 작동했다. 깜빡이만 켜면 알아서 ‘스르륵’ 차로를 바꿨다.

차량이 큰 만큼 뒷좌석에 키 183㎝의 장정도 편하게 앉을 수 있었고, 뒷좌석을 완전히 접자 누울 수도 있었다. 다만 장거리 운전 때 운전석은 불편했다. 다양한 모션 조절 기능이 있었지만, 뻐근한 허리를 연신 두드려야 했다. 한 시간 정도 주행하자 자동으로 ‘자세보조 기능’이 작동했지만 큰 도움이 되지는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