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일본 땅' 포스터, 도쿄도지사 선거 게시판에 24장 도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포스터로 도배된 일본 도쿄도지사 선거 후보자 게시판. 하단과 양 옆을 빼곡하게 차지하고 있다. 사진 인터넷 캡처. 연합뉴스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포스터로 도배된 일본 도쿄도지사 선거 후보자 게시판. 하단과 양 옆을 빼곡하게 차지하고 있다. 사진 인터넷 캡처. 연합뉴스

도쿄도지사 선거 게시판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영토'라는 문구가 걸린 선전물이 대량 부착돼 물의를 빚고 있다.

21일 정치단체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의 당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인물의 유튜브 채널을 보면 도쿄 코리아타운과 조선학교 앞 선거 게시판에 일장기와 함께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는 포스터와 납북 피해자를 돌려보내라는 포스터가 24장씩 붙었다. 포스터는 독도와 일장기 사진을 이미지로 쓰고 있다.

이같은 일이 가능한 건 일본 공직선거법이 선거 게시판에 붙이는 포스터 내용에 원칙적으로 제한을 두지 않고 있어서다.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은 선거 게시판을 이용해 돈을 벌 목적으로 24명의 후보를 출마시켰다. 이 단체는 도쿄도 내 1만 4000곳에 설치되는 선거 게시판에 후보자 포스터 대신 돈을 내는 사람이 원하는 포스터를 붙여주겠다고 모집했다.

아사히신문은 "게시 대가로 게시판 1곳당 1만엔(약 8만7000원)을 요구했다"며 도심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약 900곳에 포스터 게시를 희망한다는 문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24곳에 포스터를 붙이면 24만엔(약 208만8000원)이다.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은 선거를 비즈니스 기회로 이용했고, 여기에 극우 세력이 올라탔는데도 당국이 미온적으로 대처하면서 '다케시마는 일본 땅' 이라는 포스터가 나붙게 된 것이다.

포스터를 붙인 당원은 엑스(X·옛 트위터)에 "(북한에) 납치된 피해자 전원 귀환과 다케시마는 일본 영토라는 포스터를 코리아타운과 조선학교 앞 게시판에 붙였더니 반향이 대단하다"고 적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게시판은 후보자 자신의 선거 운동용 포스터를 게시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후보자가 아닌 사람이 사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전라에 가까운 여성 포스터를 붙였다가 경찰로부터 조례 위반으로 경고받았다.

도쿄도 선거관리위원회에는 전날과 이날 오전에 걸쳐 선거 포스터와 관련해 1000건 이상의 불만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도쿄도지사 선거에는 이번에 역대 최다인 56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