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렘린궁 "푸틴, 北·베트남 치열하고 생산적 순방"

중앙일보

입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베트남 순방에 대해 "치열하고 생산적이었다"는 크렘린궁의 총평이 21일(현지시간) 나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오늘 새벽 모스크바에 도착했다"며 "아주 아주 치열했던 사흘간의 여행이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이어 "의제가 매우 많았고 여행은 생산적이었다"고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평양에서 만나 미소를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평양에서 만나 미소를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8일 극동 사하(야쿠티야)공화국을 방문한 뒤 19일, 20일 각각 북한과 베트남을 국빈 방문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시 상호 군사지원을 포함한 조약을 체결했으며, 베트남의 또 럼 국가주석과는 "서로의 독립·주권과 영토의 온전성을 해치는 제3국들과의 동맹과 조약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스푸트니크 통신과의 인터뷰에선 푸틴 대통령의 방북 기간 별도의 북·러 국방장관 회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한 쌍에 대해선 "검역 등 필요한 절차를 마치고 이곳에 오면 이름을 지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를 적대시하는 서방 국가들이 이번 순방에 비판적으로 반응할 것이라 예상했다"며 "러시아와 파트너 국가들의 협력은 결코 제3국을 겨냥하지 않으며 오직 국민의 안녕 증진을 목표로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과 핵문제 등 전략적 안정에 관해 논의할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는 대화에 열려 있지만, 우크라이나 분쟁과 미국의 분쟁 개입을 포함해 모든 차원을 아우르는 광범위하고 포괄적인 대화여야 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