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라고 안 봐준다" 10대와 술 먹다 패고 흉기 휘두른 20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춘천지법·서울고법 춘천재판부. 연합뉴스

춘천지법·서울고법 춘천재판부. 연합뉴스

술 마시다 말다툼하던 10대 여성을 마구 때리고 흉기로 살해하려 한 2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부장 민지현)는 살인미수, 상해, 감금 혐의로 기소된 A씨(27)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7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2일 오전 춘천시 자택에서 B씨(18·여) 등과 술을 마시다가 B씨와 말다툼이 일어나자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흉기 범행에 앞서 "여자도 안 봐준다"며 뺨과 배 등을 폭행하고, 현장을 벗어나려는 B씨를 나가지 못하게 붙잡아 감금한 혐의도 있다.

1심을 맡은 춘천지법은 "중한 죄책을 회피하려는 태도로 일관하며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지 않고, 피해자는 극심한 후유증을 호소하면서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실형을 선고했다.

판결에 불복한 A씨 측은 "살인의 고의가 없었고, 사건 발생 직후 피해자의 생명이 위중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범행에 쓰인 흉기가 매우 예리했고, 당시 현장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목격자와 119구급대원이 "피해자가 사망에 이를 수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을 근거로 살인의 고의가 있었다고 봤다.

또 B씨로부터 다량의 출혈이 있었던 점 등에 비춰볼 때 사망 가능성이 적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해 원심을 유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