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박정훈, 與최고위원 출사표…尹 시계 사진 올리며 한 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정훈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최고위원 출마 선언을 하며 올린 대통령 시계 사진. 사진 페이스북

박정훈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최고위원 출마 선언을 하며 올린 대통령 시계 사진. 사진 페이스북

지난 총선 때 한동훈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영입 인재로 들어온 박정훈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며 대통령 시계 사진을 올렸다. 한 전 위원장 측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연결고리를 강조하는 모양새다.

박 의원은 "사랑하는 국민의힘을 승리하는 정당으로 혁신하는 일, 당정이 화합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하는 일, 이 시대적 소명을 받들겠다"며 오는 24일 최고위원 출마 회견을 예고했다.

특히 박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새겨진 대통령 시계를 착용한 사진을 함께 올리며 또다시 대통령과 연결고리를 강조했다. 그는 "원래 손목에 더해지는 무게감이 불편해 시계를 차지 않지만, 올해 초 이 시계를 받은 이후부터는 단 하루도 함께 하지 않은 날이 없다"며 "대통령 시계는 당과 정부를 하나로 묶는 상징적인 장치"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아슬아슬한 당정 관계를 '건전한 긴장 관계'로 업그레이드시켜야 한다"며 "화합은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한 발씩 물러서는 양보의 지혜가 필요하다. 무엇보다 국민이 그걸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과 유력한 차기 주자가 갈등의 늪에 빠진다면 이재명 세력에게 기회만 만들어줄 뿐"이라며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을 함께 가리키는 듯한 발언을 했다.

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서 그 교훈은 충분히 얻었다"며 "용산과 당이 서로를 존중할 때 갈등은 줄고 정부의 국정운영 동력도 살아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 4월 4일 당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송파구 석촌동에서 박정훈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월 4일 당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송파구 석촌동에서 박정훈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동아일보 기자, TV조선 앵커 출신인 박 의원은 이번 차기 대표 출마를 앞둔 한 전 위원장의 러닝메이트로 꼽힌다. 지난 총선 때 서울 송파갑 선거구에서 당선됐다.

한편 오는 23일 공식 출마 선언을 예고한 한 전 위원장은 최근 윤 대통령과 관계 개선에 힘쓰는 모양새다. 지난 20일 한 전 위원장 측은 한 전 위원장의 출마 결심에 윤 대통령이 격려를 보냈다는 통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