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그렇게 죽기 싫었어요" 목선 타고 탈북한 20대女 충격 증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0월 목선을 타고 동해상으로 탈북해 한국땅을 밟은 북한이탈주민 강규리(24·가명)씨가 21일 청계광장에서 열린 2024 통일문화행사 '청계천에서 통하나봄' 토크콘서트에서 김영호 통일부 장관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목선을 타고 동해상으로 탈북해 한국땅을 밟은 북한이탈주민 강규리(24·가명)씨가 21일 청계광장에서 열린 2024 통일문화행사 '청계천에서 통하나봄' 토크콘서트에서 김영호 통일부 장관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한 북한이탈주민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북한 국경이 봉쇄된 후 물가가 10배나 뛰어 살기 더욱 힘들어졌다"고 증언했다.

지난해 10월 목선을 타고 동해 북방한계선(NLL) 아래로 내려와 한국 땅을 밟은 탈북민 강규리(24·가명)씨는 21일 청계광장에서 열린 2024 통일문화행사 '청계천에서 통하나봄'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코로나19로 북한 주민의 생활고가 극심해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 교육을 거쳐 사회로 나온 강씨는 선글라스와 모자를 쓰고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김영호 통일부 장관과의 토크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강씨는 북한에서 직접 월경한 탈북민으로 코로나19 이후 북한 변화를 모두 체험했다. 그는 국경 봉쇄로 중국산 소비재 공급이 끊기고, 북한 당국은 장마당(시장)에서의 곡물 판매를 중단시켜 주민들은 살인적인 고물가를 겪었다고 했다.

강씨는 "돈이 없어 굶어 죽는 사람이 늘었고 '돈주'들도 많이 망했다. 국경이 막히기 전 중국 물품을 사들여 놨던 사람들이 그나마 이득을 봤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 당국이 남한 등 외부문화에 대한 단속과 처벌을 대폭 강화하며 철저하게 통제했다고 강씨는 전했다. 일례로 남한 드라마 영향으로 젊은이들이 대화나 휴대전화 메시지에서 북한식 '다나까' 말투 대신 '해요체'를 즐겨 썼지만, 당국의 단속이 심해진 2022년쯤부터는 남한식 말투를 거의 쓰지 못한다고 한다.

강씨는 "(외부 영상을) 보다가 걸려 내가 아는 19세, 20세, 23세 애들도 그렇게 총살당했다"며 "나는 그렇게 죽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생활을 "비닐랩으로 얼굴을 칭칭 감아놓고는 바늘구멍만 몇 개 뚫어준 상태"에 비유하면서 "숨이 막혀 고통스러웠다"고 설명했다.

탈북길에 오를 때 두렵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자유를 향한 시도 자체로 너무나 행복했다"며 "속초에 도착했을 때 우리 일행을 발견한 어민이 '어디서 오셨냐'고 묻기에 북에서 왔다고 했더니 '잘 오셨다'고 해서 마음이 따뜻해졌고 눈물이 났다"고 떠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