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두 달 만에 다시 미국행…빅테크와 AI 논의

중앙일보

입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이혼 소송 항소심 결과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이혼 소송 항소심 결과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을 점검하고 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서다. 지난 4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엔비디아 본사에서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와 만난 뒤 약 2개월 만의 미국 행이다.

21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22일 미국으로 출발해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등에서 글로벌 빅테크 기업 관계자들과 회동할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김주선 SK하이닉스 사장 등 SK그룹의 AI·반도체 관련 경영진이 동행한다.

최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SK그룹의 AI 생태계와 관련해 글로벌 기업과 협업을 모색할 계획이다. 최 회장은 지난 6일 대만에서 웨이저자 TSMC 회장과 만나 “인류에 도움되는 AI 초석을 함께 만들자”며 SK그룹의 AI 방향이 ‘사람’에 있음을 알렸다. 미국의 빅테크 경영진도 최근 인류의 미래에 공헌하는 AI를 강조하고 있다. SK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은 지난 4월 미국, 최근 대만에 이어 다시 미국 출장 계획을 잡는 등 AI와 반도체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출장은 다음 달 초까지 이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이틀간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리는 경영전략회의에는 최 회장이 화상으로 참석할 전망이다. 경영전략회의는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주재로 열린다. SK그룹은 이 자리에서 적자를 지속하는 SK온을 비롯해 전방위적 사업 리밸런싱(구조조정)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