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尹 통화' 파장에…용산 "모든 전대 후보에 똑같은 격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월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충남 서천 특화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한동훈 당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를 나누던 모습. 뉴스1

지난 1월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충남 서천 특화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한동훈 당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를 나누던 모습. 뉴스1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의원 등 여당 빅샷이 잇달아 국민의힘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하면서 정치권의 시선이 또다시 윤석열 대통령에게 쏠리고 있다.

대통령실은 엄정중립을 강조하고 있지만, 당내에선 벌써 윤심(尹心)이 어떤 후보의 손을 들어줄지가 유의미한 변수로 거론되고 있다. 여당의 한 재선 의원은 “대통령의 지지율이 낮을지라도, 현직 대통령과 각을 세우는 여당 대표를 우려하는 당원의 목소리가 작지는 않다”고 했다.

특히 ‘윤석열-한동훈’ 통화가 미묘한 파장을 일으켰다. 한 전 위원장 측은 20일 “한 전 위원장이 어제(19일) 윤 대통령께 전화를 드렸고, 통화가 이뤄졌다”며 “한 전 위원장은 ‘위기를 극복하고 이기는 정당을 만들어보겠다’는 당대표 출마 결심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께서 격려의 말씀을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지난 총선 기간 당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부터)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의 모습. 세 사람은 모두 7월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를 선언했다. 뉴스1

지난 총선 기간 당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부터)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의 모습. 세 사람은 모두 7월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를 선언했다. 뉴스1

4·10 총선 이후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접촉 사실이 공개된 건 이 통화가 처음이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4월 윤 대통령의 오찬 초청을 건강상 이유로 거절했었다. 한 전 위원장측이 나서 대통령과의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자, 일각에선 전대 출마를 앞두고 윤 대통령과의 관계 개선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다만 대통령실은 다소 당황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윤 대통령이 특정 후보의 손을 들어주는 것처럼 해석될 수 있어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1일 통화에서 “윤 대통령은 전대에 나서는 모든 후보에게 똑같은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립을 강조하는 원론적 표현이었지만, 동시에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의 손을 들어준 것은 아니라는 뜻이었다. 실제 윤 대통령은 원 전 장관과 나 의원 등에도 한 전 위원장과 비슷한 취지의 격려 발언을 했다고 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모든 후보에게 같은 대우를 할 것”이라며 “윤심 후보는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21일 오전 수원 보훈요양원을 찾아 국가유공자를 위문했다. 현직 대통령이 보훈요양원을 단독 일정으로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보훈요양원에서 치료 과정을 참관한 뒤 입소자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며 일일이 안부를 물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요양원에 입소 중인 네 명의 참전용사에게 ‘영웅의 제복’을 선물했다. 윤 대통령은 “저희가 작년에 마련한 6·25 참전용사 제복입니다. 나중에 편하실 때 입어보십시오”라며 “저희가 잘 모시겠습니다”라고 헌신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영웅의 제복은 정부가 참전 유공자에 대한 존경과 감사를 표하기 위해 헌정하는 단체복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