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무기한 휴진 중단…'빅5' 휴진 확산 제동걸릴 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강희경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학교 융합관 박희택홀에서 비대위가 연 총회를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희경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학교 융합관 박희택홀에서 비대위가 연 총회를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7일부터 휴진에 들어간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무기한 휴진’을 중단한다.

비대위는 지난 20일 소속 교수를 대상으로 전면 휴진 지속 여부에 대해 투표한 결과에 따라 “무기한 휴진을 내려놓는다”고 21일 교수들에게 밝혔다. 투표에서 총 투표 인원 946명 중 696명(73.6%)이 무기한 휴진 대신 다른 방식의 투쟁 전환에 투표한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이었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75.4%가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필요하다’고 했고, 55.4%가 범의료계와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의대 산하 서울대병원ㆍ분당서울대병원ㆍ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ㆍ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개 병원은 다음 주부터 정상 진료 체계로 돌아간다.

서울대 의대와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가지는 영향력과 상징성을 고려할 때 서울대병원에서 시작해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다른 ‘빅5’ 대형병원으로 번지던 장기 휴진 확산 움직임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서울대병원 비대위 측의 휴진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서울대병원 비대위 측의 휴진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가톨릭의대는 무기한 휴진 여부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까지 더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 세브란스병원은 27일 휴진을 예고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