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오던 젠틀맨 할아버지 기억하세요?" 스벅 찾은 손녀,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스타벅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스타벅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매일 같이 스타벅스를 찾아 커피를 즐기던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나자, 그의 손녀가 생전 할아버지를 반겨줬던 직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근 스타벅스 고객센터에는 '할아버지의 마지막 인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할아버지는 아흔셋의 나이에도 평일 오후 3시가 되면 스타벅스 독립문역점을 찾아 에스프레소 한 잔과 물, 커피 사탕을 함께 즐길 줄 아는 멋쟁이셨다"며 "독립문역점이 처음 생겼을 때부터 지난 3월 말까지 매일 같이 방문하시던 할아버지에게 스타벅스는 커피 한 잔의 여유를 느끼는 곳이자 삶의 낙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스타벅스 직원들이 할아버지를 늘 반갑게 맞이했다고 했다. 하루는 할아버지에게 스타벅스 애플리케이션에 카드를 등록해 이용하는 방법을 알려주기도 했다며 "이제 나도 스타벅스 앱을 쓸 수 있다고 자랑하시던 할아버지의 모습이 생생하다"고 회상했다.

지난 4월 4일, A씨는 생전 할아버지가 사용하던 스타벅스 카드를 들고 독립문역점을 찾아 에스프레소를 주문했다. 그는 직원에게 "할아버지를 기억하느냐"고 물었고, 직원은 "당연히 알고 있다. 독립문역점 유명인사이시다"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A씨는 직원들에게 할아버지의 부고를 전했다. 이에 직원들은 A씨와 함께 눈시울을 붉히며 따뜻한 위로와 케이크를 전달했고, 덕분에 텅 빈 마음이 채워졌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마지막까지도 '요 며칠 안 가서 스타벅스에서 나를 찾을 텐데'라고 걱정하던 할아버지 말이 떠오른다"며 "할아버지의 빈자리가 느껴질 때면 독립문역점을 찾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8월 독립문역점을 사회공헌의 이익공유형 매장인 '커뮤니티 스토어'로 새단장했다. 뉴스1

스타벅스는 지난해 8월 독립문역점을 사회공헌의 이익공유형 매장인 '커뮤니티 스토어'로 새단장했다. 뉴스1

특히 A씨는 최근 독립문역점이 국가유공자 후손 지원을 위한 새단장을 했다는 기사를 접했다며 "6·25전쟁과 월남전에 참전하신 우리 젠틀맨 할아버지가 독립문역점에 애착을 가지셨던 것이 이러한 이유였던 것 같다. 그동안 할아버지를 챙겨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 독립문역점은 지난해 8월 국가 유공자 후손 지원을 위한 '커뮤니티스토어'로 새단장했다.

스타벅스 커뮤니티스토어는 판매되는 상품당 300원을 비정부 기구(NGO)에 기부하는 이익공유형 매장으로, 독립문역점을 통해 조성된 기금은 국가유공자 후손 지원에 활용된다.

스타벅스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독립유공자 후손 383명에게 총 7억66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