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뽀 그 이상도 했다" 여중생과 사귄 여교사…대전교육청 발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교사가 학생에게 보낸 편지. 사진 TJB 대전방송 캡처

교사가 학생에게 보낸 편지. 사진 TJB 대전방송 캡처

대전의 한 중학교 여성 교사가 동성 제자와 9개월 넘게 교제를 한 것으로 드러나 대전시교육청이 재조사에 나섰다.

19일 TJB 대전방송에 따르면 교사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중학교 3학년 B양과 교제를 시작했다.

B양의 부모는 A씨가 B양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했는데, 이 편지에는 "주변 사람들한테는 우리가 만나는 게 좋아 보이지 않을 거 안다" "사랑한다는 말이나 사귀자는 말을 조금 더 뒤로 미뤘으면 좋았을까" "사랑한다는 말 아니면 설명이 안 된다" "내 인생에 나타나 줘서 아주 많이 사랑해" 등 내용이 담겨 있었다.

B양 가족은 딸과 A씨의 신체적 접촉을 포함한 부적절한 교제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됐다. 가족은 "차 안에서 손을 잡고 있다거나 뽀뽀를 했다. 그리고 그 이상의 것들까지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B양 가족이 이 사실을 학교에 알리려 하자, 만나지 않겠다던 A씨는 돌연 태도를 바꿔 "저랑 안 만나면 B양 상태가 더 안 좋아질 거라고는 생각 안 하느냐"며 되레 협박했다고 한다.

교사가 B양 가족에 보낸 문자. 사진 TJB 대전방송 캡처

교사가 B양 가족에 보낸 문자. 사진 TJB 대전방송 캡처

B양 가족은 시 교육청에도 알렸으나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교육청으로부터 "교사도 혼란스러워해 안정을 취해야 하니 기다려달라"는 답을 들었다고 했다.

시 교육청은 TJB 대전방송에 "자체 조사 결과 A씨가 교제 사실을 부인했고, 친한 사제관계 이상으로 보이지 않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현재 A씨는 다른 학교로 전근을 가 현재 담임교사로 정상 근무 중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병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으며, 관련 내용을 SNS에 게시한 학생들을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같은 날 충청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A씨는 B양 이전에도 2명의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드러났다.

평소 학생들에게 있기가 많았고, SNS로 이들과 활발하게 소통해왔던 A씨는 첫 번째 피해 학생과 사적 연락을 하게 됐다. 서로 성 소수자임을 고백한 이들은 포옹하거나 손을 잡는 등 신체접촉을 했다.

이후 2022년 11월, A씨는 또 다른 학생과 여러 차례 학교 밖에서 만나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한다. 이 학생은 지난해 5월 교사에게 헤어짐을 통보받고 매우 큰 상실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피해 학생들은 "더 이상 자신들과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용기 냈다"며 "A씨가 제대로 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취재가 시작되자 시 교육청은 진상조사반을 꾸려 사건 당사자들을 중심으로 합동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