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에 방북 말라 요청 안먹혀”…시진핑 떨떠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시진핑

시진핑

북한과 러시아의 동맹 강화를 놓고 서방 언론에서 중국이 북·러 관계 강화를 떨떠름해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BBC는 20일 ‘푸틴과 김정은의 우정을 판가름하는 진짜 실세는 중국’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러 간 동맹 강화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징후가 여러 곳에서 포착됐다”고 전했다.

매체가 언급한 사례는 지난달 푸틴 대통령의 방중이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측은 러시아에 푸틴 대통령의 중국 방문 뒤 곧이어 북한을 방문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중국이 국제사회의 ‘왕따’인 북한과 한 부류로 여겨져선 안 된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게 BBC의 설명이다.

중국이 북·러 관계 강화에 예민한 건 미국과 유럽의 압박 때문이기도 하다. “이미 미국과 유럽으로부터 러시아에 부품 판매 등 지원을 중단하라는 상당한 압력을 받고 있는데, 시 주석은 이런 경고를 마냥 무시할 수도 없는 처지였다”고 BBC는 분석했다.

관련기사

BBC는 “중국은 성장 둔화를 극복하고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외국인 관광객과 투자 유치가 필요하다”면서 “시 주석은 국제사회에서 ‘왕따 국가’ 취급을 받거나 서방 국가로부터 새 (경제적) 압력을 받길 원치 않기 때문에, 서방과 러시아의 관계를 동시에 관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에 적당히 힘을 실어주며 미국에 대항하는 연대를 형성하긴 하지만, 러시아의 활동에 지나치게 깊숙이 개입해 미국을 비롯한 서방을 적으로 돌리는 걸 원치 않는다는 설명이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담함’으로 한·미·일을 주축으로 한 ‘동아시아판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가 만들어지는 것 역시 시 주석으로는 부담이라는 게 BBC의 분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