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측불가 폭우 ‘도깨비 장마’ 시작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4면

제주도에 지난 19일 첫 장맛비가 시작되면서 올해 장마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호우경보 등이 발효된 제주 서귀포에는 20일(오후 5시 기준) 시간당 최대 51.8㎜의 폭우가 쏟아졌고, 220.9㎜의 일 강수량을 기록했다. 둘 다 역대 6월 중 2위 기록으로, 확률적으로는 80년에 한 번 일어날 정도다.

기상청은 21일 새벽까지 5~40㎜의 비가 추가로 내린 뒤 소강상태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밖에 강원도와 전북 동부, 전남 동부 내륙에 동해 상에서 유입되는 동풍의 영향으로 소나기가 예보돼있다. 아직 장맛비 소식이 없는 중부 지역도 정체전선이 북상하면 장마도 시작될 전망이다.

기상학계에서는 최근 장마가 점점 과거 공식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장마는 남쪽 북태평양기단과 북쪽 오호츠크해기단이 만나는 자리에 형성된 정체전선이 남부와 중부 지역을 오르내리며 일정 기간 비를 뿌리는 현상이다. 그런데 최근 장맛비는 정체전선보다 저기압 영향을 크게 받는다는 주장이 나온다.

관련기사

최근 3년 사이 이른바 ‘도깨비 장마’라는 말이 생겼다. 정체전선이 종잡을 수 없이 강한 비를 갑자기 쏟아낸다는 의미에서다. 통상 제주도부터 남부, 중부로 정체전선이 올라오며 순차적으로 장마가 시작되는 공식도 깨졌다. 지난해에는 전국에서 동시에 장마가 시작됐는데, 이는 정체전선 주위에서 발달한 큰 저기압이 전국에 비를 뿌렸기 때문이다. 강수량도 유달리 많았다. 지난해 중부 지역의 장마 기간 강수량은 594.1㎜였는데, 이는 평년(378.3㎜)보다 57%나 많은 양이다.

손석우 서울대 교수(대기학)는 “전에는 장마 기간 비가 일정하게 내리는 규칙성이 있었는데, 2000년대에 7년 동안 마른장마가 이어지다가 갑자기 많은 비가 쏟아지는 형태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2022년 당시 7월 25일에 장마가 끝났는데, 8월 8일 중부 지역에 일시적으로 강한 정체전선이 형성돼 이틀간 폭우가 쏟아졌고, 서울 강남역 일대가 물에 잠겼다. 서울 동작구는 시간당 최고 141.5㎜의 전례 없는 폭우가 쏟아졌고, 일일 강수량은 381.5㎜였다. 중부 지역 평년 장마 기간 강우량보다 많은 양이다.

이제 한국에 장마보다, 동남아시아의 ‘우기’ 개념을 적용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여름철 우기 동안 언제든 폭우가 쏟아질 수 있는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손석우 교수는 “과거보다 변동성이 확실히 커졌고 장마 기간과 상관없이 많은 비가 쏟아지는 양상이 더 중요한 특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