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무기지원 여러 옵션, 러시아 차차 알면 흥미진진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정부가 20일 북한과 러시아의 ‘조(북)·러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러시아에 대한 추가 독자 제재와 함께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반도 안보 상황과 한·러 관계를 고려해 우크라이나에 비살상무기만 지원해 왔던 정부 방침의 변화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한 뒤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정부 성명을 직접 발표했다. 정부는 성명에서 북·러 조약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하며 이를 규탄한다”고 밝히고 “6·25전쟁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 먼저 침략 전쟁을 일으킨 전력이 있는 쌍방이 일어나지도 않을 국제사회의 선제공격을 가정해 군사협력을 약속한다는 것은, 국제사회의 책임과 규범을 저버린 당사자들의 궤변이요 어불성설”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대북제재 결의안을 주도한 러시아가 스스로 결의안을 어기고 북한을 지원함으로써 우리 안보에 위해를 가한 것은 한·러 관계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무력화하기 위한 한·미 동맹의 확장억제력과 한·미·일 안보 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정부 성명에 따른 추가 조치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비살상무기 지원 원칙을 재검토하고, 대러 독자 제재를 추가한다고 밝혔다. “무기 지원 재검토가 어떤 뜻이냐”는 질문에는 “여태까지 우크라이나에 대해선 살상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방침이었는데, 그 방침을 재검토하겠다는 것”이라며 “무기 지원은 여러 옵션이 있고, 살상이나 비살상에 따라 다르게 분류할 수 있는 방법도 있다. 어떻게 할지는 러시아 쪽도 차차 아는 게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관계자는 “러시아가 가장 아파할 부분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대러 독자 제재와 관련해선 “러시아와 북한 간 무기 운송과 유류 환적에 관여한 러시아 기관 2곳과 북한 미사일총국, 제3국의 선박 4척과 기관 5곳, 북한인 8명을 독자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다”며 “러시아에 대한 수출 통제와 관련해 합성수지 분야 등에서 243개 품목을 신규로 지정해 1402개 품목을 제재 대상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된 사안”이라고 했다.

정부의 이 같은 강경 대응은 북·러 조약이 정부가 설정한 레드라인에 인접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이날 정부 성명 발표로 남북과 한·러 관계가 신냉전에 가까운 뉴노멀에 돌입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직 안보당국 고위 관계자는 “우리가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고, 우크라이나가 이를 러시아에 사용할 경우, 또한 북한 급변 사태 시 우리가 북한으로 올라갈 경우 이를 침략으로 규정해 북·러 조약이 발동할 여지가 있다”며 “북·러 정상회담의 결과를 심각한 안보 위협으로 받아들이고 면밀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시에 북·러 밀착 등을 경계하는 중국을 끌어당기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주문도 함께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