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패소 이후 한동훈 향해 "유윈, 그래 당신 팔뚝 굵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시민 전 노무현 재단 이사장. 뉴스1

유시민 전 노무현 재단 이사장. 뉴스1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열린 재판에서 패배한 것을 인정하면서도 "조금 있으면 언론 하이에나가 한동훈을 물어뜯는 날이 곧 온다"고 경고했다.

유 전 이사장은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매불쇼'에 출연해 자신의 패소 판결에 대해 "한동훈 씨한테 내가 '유윈(You win)', '그래 당신 팔뚝 굵어'라고 얘기해 주는 것"이라며 "왜냐하면 그가 잘 싸우는 방식으로 그가 유리한 코너에서 싸워서 이긴 거다. 그 작은 전투 하나를 이긴 거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이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유 전 이사장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한 바 있다. 유 전 이사장은 2019년 12월, 2020년 4월과 10월 유튜브와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등에서 당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이던 한 전 위원장이 자신의 계좌를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한 전 위원장은 허위 사실이라며 유 전 이사장을 고소했다.

대법원의 판결이 나온 당일 한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가짜뉴스 피해는 막으면서도 언론과 표현의 자유의 본질도 지키는 AI시대의 가짜뉴스 방지 정책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유 전 이사장은 "기분 좋겠지. 그러니까 SNS에 어쩌고저쩌고 좋아하는데, '아휴 네 팔뚝 굵다', '유윈, 먹어'"라고 비꼬며 "그럼 이제 민사도 하겠지. 민사도 먹어. 민사에서 또 얼마나 배상해주라 할지 모르지만 한 씨가 나한테 돈을 받아내고 벌금을 내게 한다 해도 그거하고 상관없는 이런 싸움터에서 또 먹이는 게 있다"고 했다.

다만 "조금 있으면 언론 하이에나가 한동훈을 물어뜯는 날이 곧 온다"며 한 전 위원장에 경고를 남기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