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동료에 인종차별 당한 손흥민 "우린 형제…변한 건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만난 손흥민(왼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EPA=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만난 손흥민(왼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EPA=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소속팀 동료의 인종차별적 발언에 대한 첫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손흥민이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롤로(벤탄쿠르의 별명)와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롤로가 실수를 저질렀다는 걸 알고 사과했다. 의도적으로 불쾌감을 주는 말을 할 의도가 없었다(고 말했다)"고 논란 진화에 나섰다.

손흥민은 그러면서 "우린 형제이고 아무것도 변한 게 없다"며 "우린 이 일을 극복하고 하나가 됐다. 프리시즌에 다시 하나가 되어 구단을 위해 싸우겠다"라고 단합을 강조했다.

벤탄쿠르의 인종차별적 발언이 논란이 된 이후 손흥민의 첫 공식 입장이다.

손흥민 입장문. 사진 인스타그램

손흥민 입장문. 사진 인스타그램

벤탄쿠르는 지난 15일 우루과이의 방송에 나와 방송 사회자가 손흥민의 유니폼을 가지고 싶다고 말하자, 벤탄쿠르는 "쏘니(손흥민의 별명)?"라고 되물으며 "아니면 쏘니의 사촌 유니폼은 어떤가. 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라며 웃었다.

이는 '눈 찢기'와 함께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라는 뉘앙스의 동양인을 향한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팬들은 벤탄쿠르를 향해 날 선 비판을 퍼부었다.

논란이 거세지자 벤탄쿠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쏘니, 일어난 모든 일에 미안하다. 그건 나쁜 농담이었다. 나는 널 사랑한다. 절대 널 무시하거나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하지 않을 거라는 걸 알지 않나. 사랑한다"라며 사과했다.

다만 해당 사과문이 24시간 만에 삭제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게시되면서 제대로 된 사과를 하라는 요구가 여전히 빗발치고 있다.

축구계에서 인종차별을 없애기 위해 1997년 설립된 영국의 인권단체 '킥 잇 아웃'(Kick it out) 또한 "동아시아는 물론 더 큰 범주의 사람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이라며 "제보와 여러 자료를 토대로 토트넘 구단과 관련 당국에 심각성을 전달했다"고 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현재까지 토트넘 구단은 벤탄쿠르의 발언과 관련해 별도로 입장을 내진 않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