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불허’에 태국 관광객 ‘뚝’…“한국, 더이상 최고 인기 아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5월 25일 인천 중구 인천항 상상플랫폼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2회 1883 인천맥강파티'에서 외국인관광객들이 닭강정과 맥주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월 25일 인천 중구 인천항 상상플랫폼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2회 1883 인천맥강파티'에서 외국인관광객들이 닭강정과 맥주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한국을 방문하는 태국 관광객이 급감한 가운데 태국 관광객 회복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 현지에서 나왔다.

20일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짤른 왕아나논 태국여행사협회(TTAA) 회장은 “한국이 태국 관광객들의 신뢰를 되찾는 데 최소 1∼2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태국인들의 한국 입국 불허 소식이 계속 전해지면서 관광객들이 전자여행허가(K-ETA)와 엄격한 입국 규제를 피해 다른 목적지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고 전했다.

짤른 회장은 “한국 여행 거부 운동이 일어나기 전 한국은 태국에서 3대 인기 여행지 중 하나였지만, 그런 시절은 끝났다”고 말했다.

그는 저렴하고 다양한 관광상품과 무비자 입국, 관광객 추방 소식이 없는 베트남과 중국 등이 한국을 추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관광 신뢰도를 회복하려면 태국과 한국 여행사가 정서 개선을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하고 새로운 명소를 선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경기 악화가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해외 관광 부진에는 주식시장과 경제 성장 부진 등 경제 침체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하반기에는 비용 절감을 위해 단거리 여행지를 많이 찾겠지만, 태국 관광객이 가장 선호하는 관광지는 엔화 약세로 계속 일본이 될 것이라고 그는 내다봤다.

올해 1∼4월 한국을 찾은 태국 관광객은 11만9000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1.1% 줄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태국은 동남아 국가 중 방한 관광객 1위 국가였으나 베트남과 필리핀에 밀려 3위 국가로 추락했다.

주요국 방한 관광객이 일제히 늘었으나 태국만 감소한 것은 지난해 불거진 ‘입국 불허 논란’과 이에 따른 반한 감정 때문이라고 관광업계는 지적한다.

지난해 태국 소셜미디어에서는 한국 입국이 거부되고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글이 화제가 되면서 ‘한국 여행 금지’라는 해시태그(#)가 유행했다.

잠잠해졌던 이 문제는 방한 태국인 관광객 급감 소식과 함께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태국 매체들이 다시 K-ETA 문제 등을 다루고 소셜미디어에 ‘한국 여행 금지’가 또 등장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