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바가지 관광'과 전면전…무자격 가이드엔 500만원 과태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시가 저질 덤핑관광 상품, 쇼핑 강매, 바가지요금 등과 전쟁을 선포하고 나섰다. 이를 위해 중앙정부는 물론, 중국대사관 등과 공조하고 무자격 가이드도 단속한다.

올들어 관광객 코로나19 이전의 93%선까지 회복 #관광객 회복과 동시에 덤핑, 구습 등도 부활 문제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관광질서 확립 대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서울 중구 명동 시내 거리를 시민 및 관광객들이 지나고 있다. 올해 들어 지난 4월말까지 서울을 방문한 외래 방문객은 401만명에 이른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의 93%수준까지 회복한 것이다. [연합뉴스]

지난해 8월 서울 중구 명동 시내 거리를 시민 및 관광객들이 지나고 있다. 올해 들어 지난 4월말까지 서울을 방문한 외래 방문객은 401만명에 이른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의 93%수준까지 회복한 것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 이후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은 꾸준히 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4월까지 서울 방문 외래 관광객은 401만명에 이른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관 대비 92.8%까지 회복했다. 하지만 덤핑관광·바가지요금 등 고질적인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이에 시는 관광 품질을 떨어뜨리는 해외 여행사의 덤핑관광 상품을 차단하기로 했다. 덤핑관광 상품이란 여행사가 정상가격 이하로 관광객을 유치한 후 쇼핑센터 방문 위주로 일정을 진행, 쇼핑 수수료 등으로 여행사 손실을 충당하는 상품을 뜻한다. 한국을 찾은 관광객들은 무료 관광지 한 두 곳을 방문한 후 쇼핑센터로 내몰려 비싼 가격에 물건을 사게 되는 일이 자주 발생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이런 덤핑의심 상품에는 ‘관광서비스지킴이’를 투입해 모든 일정을 동행 감시한다. 관광서비스 지킴이는 ▶일정 임의 변경 ▶가이드 자격유무 ▶의사에 반한 물건 구매 유도·강요 등을 위주로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불법사항은 증거를 수집한다. 또 불법사항은 증거를 토대로 행정처분한다. 이와 함께 시는 조사결과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주한 대사관 등 국내ㆍ외 유관 기관과 공유해 해당 여행사에 제재를 요청할 계획이다.

시는 또 오는 7월 중국대사관과 협조해 중국 대표 온라인여행사(OTA)와 한국 내 중국 단체관광객 전담여행사로 구성되는 ‘한-중 건전관광 얼라이언스’를 결성한다. 얼라이언스를 통해 덤핑관광 상품 근절을 위한 공동 결의문을 발표하는 등 국제 공조도 강화하기로 했다.

올해 초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입장을 위해 대기 중인 모습. [연합뉴스]

올해 초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입장을 위해 대기 중인 모습. [연합뉴스]

관광 현장에서 나타나는 무자격 가이드, 강매, 바가지요금 등 위법 행위도 단속한다. 우선 시ㆍ자치구ㆍ경찰ㆍ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가 함께 합동 단속반을 구성해 주요 관광지와 쇼핑센터를 중심으로 불법 가이드 활동을 점검한다. 단속반은 현장에서 관광안내사 자격증 소지와 패용 여부를 확인하고, 불법 활동 적발 시 관할 자치구로 인계해 후속 조처한다. 또 강매 등으로 최근 문제가 됐던 '쇼핑 1번지' 명동 관광특구 내 화장품 판매업소에 대해서도 가격표시제 이행 여부 등을 점검하고 현장 교육도 하기로 했다. 무자격가이드는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를 물릴 수 있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덤핑·바가지요금·쇼핑강매 같은 불법행위가 서울 이미지를 훼손하지 않도록 기본질서부터 바로잡아 머무르고 싶고 다시 찾고 싶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