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하고 ‘노추’ 될 겁니까? 자식에 이 돈은 꼭 받아라

  • 카드 발행 일시2024.06.21

더,마음

중견기업에서 사장까지 했던 A씨.
높은 연봉에 좋은 대우를 받으며 윤택하게 살던 그는 은퇴 후 불면증에 걸렸다. 수입은 없는데 부모 봉양, 자식 걱정에 잠이 오지 않았다. 퇴임 후에도 사장으로 살 때의 생활 수준을 유지하려니 ‘가랑이가 찢어지는 듯’했다. 은퇴 전과 후의 격차에서 오는 우울이 A씨를 사로잡았다.

사진 Pixabay

사진 Pixabay

A씨는 상담전문가를 찾았다. 장성숙(70) 극동상담심리연구원 소장. 칼날처럼 정확하고 매섭게 조언해 ‘장칼’이라 불린다. 가톨릭대 심리학과 명예교수이기도 한 그는 한국인의 특성에 맞는 ‘현실 역동 상담’을 정립했다. 과거의 상처를 끄집어내기보다 현재에 직면한 문제에 직접적인 해결책을 제시한다.

A씨의 고민을 들은 장 소장은 단호하게 말했다.
“이제 사장직은 끝났으니, 긴축 생활로 전환하세요.”
“그게 쉽지 않아요…. 아내가 생활 수준을 유지하고 싶어합니다.”
“아내 핑계 대지 말고 잘 생각해봐요. 본인이 내려놓지 못한 게 아닌지. 당신이 특권을 갖고 태어난 게 아니잖아요. 세상이 나를 따라오지 않아요. 내가 세상을 따라가야지.”
장 소장의 서릿발 같은 조언에 A씨는 뒤통수가 얼얼했다.

40년 간 9만 명. 장 소장이 지금까지 상담으로 만난 사람이다. 그중 A씨처럼 은퇴 후 우울과 불안을 호소하며 찾아오는 사람이 매년 늘고 있었다. 특히 ‘현역’ 때 높은 직급까지 올라갔거나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던 사람일수록 정신적 타격이 컸다. 장 교수는 노여움·괘씸함·고립감이 은퇴한 중·장년 층의 마음을 곪게 한다고 했다.

장성숙 극동상담심리연구원 소장. 가톨릭대학교 심리학과 상담 전공 교수로 30년간 재직 후 명예교수가 됐다. 은퇴 후에도 유튜브 채널 운영과 연구 및 저술·강연 등 여전히 현역처럼 활동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장성숙 극동상담심리연구원 소장. 가톨릭대학교 심리학과 상담 전공 교수로 30년간 재직 후 명예교수가 됐다. 은퇴 후에도 유튜브 채널 운영과 연구 및 저술·강연 등 여전히 현역처럼 활동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은퇴하면 가치관의 ‘대전환’이 필요해요. 그걸 모르면 더 비참해질 수 있어요.”
어떤 전환이 필요하다는 걸까. 장 교수는 “삶의 조건이 달라지더라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노후에 비참해지지 않으려면, 긴 인생을 활기차고 행복하게 살아가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장 교수에게 물었다. 그는 40년간의 연구와 상담 노하우를 바탕으로 따끔하지만 보약이 되는 이야기를 들려줬다.

💡Part1. ‘척심’을 버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