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도 폭염과 거센 장마 동시에 덮쳤다…두쪽 난 한반도 여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일 오후 1시 기준 전국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에 기록된 기온. 기상청 방재기상정보시스템

20일 오후 1시 기준 전국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에 기록된 기온. 기상청 방재기상정보시스템

20일 중부 지역에 올해 첫 ‘폭염 경보’가, 장마가 시작된 제주도에 ‘호우 경보’가 발표됐다. 기상청은 이날 내륙의 폭염이 절정에 달한 뒤 비구름이 유입되며 기온은 다소 하강하겠지만 습도가 높아지는 탓에 체감온도 30도의 더위가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일 낮 최고 기온 35도…폭염경보도 이어져

이날 기상청은 오후 전국 낮 최고 기온을 25~35도로 예상했다. 낮 최고 기온이 37도를 넘어선 전날보다 예상 기온은 낮지만 체감온도는 오른 탓에 올해 첫 폭염경보도 발효됐다. 기상청은 이날 낮 12시 경기도 가평과 고양, 용인, 안성에 폭염경보를 내렸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5도 이상인 상태를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 적용된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앞 도로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앞 도로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일 최고 체감온도 33도 이상일 때 내리는 폭염주의보도 동해안과 전라남도, 경상남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발효됐다.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기록에 따르면 오후 1시 현재 경기도 가평은 36.8도, 고양은 36.1도까지 올랐다. 일 최고 기온이 대개 오후 2시~5시 사이에 도달하는 만큼 이들 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전국 비 내리며 기온 하강…체감온도는 높을 듯   

한편에선 장맛비도 거셀 전망이다. 호우주의보와 호우경보가 발표된 제주도에는 정체전선(장마전선)이 20일부터 21일 아침까지 50~100㎜의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많은 곳은 150㎜ 이상, 산지는 2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정체전선은 20일 전남 남해안에 5~20㎜, 경남 남해안에 5~10㎜, 그 밖의 전남과 경남, 전북 남부에도 5㎜ 내외의 비를 뿌릴 전망이다.

제주에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린 2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서 관광객들이 비를 피해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제주에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린 2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서 관광객들이 비를 피해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뉴스1

21일은 강원도와 전북 동부, 전남 동부 내륙에는 동해 상에서 유입되는 동풍의 영향으로 소나기가 예보돼있다. 5~20㎜의 비를 뿌리며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 지역은 구름이 유입되는 21일부터 낮 최고 기온이 다소 하강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21일 예상 전국 낮 최고 기온은 25~33도, 22일은 24~28도로 예보했다. 공상민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기온은 다소 내려간 대신 습도가 높아 체감기온 30도 수준의 더위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2일은 전국에 비구름이 낀다. 중부 지역은 저기압에 의해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5~20㎜, 충청권 10~60㎜의 비가 내리고 남부는 정체전선이 전라권 30~80㎜(많은 곳 100㎜ 이상), 경상권 30~80㎜(경북 북부·울릉도·독도 10~40㎜), 제주도 30~80㎜의 장맛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