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동료가 손흥민 인종차별…토트넘 침묵에 英인권단체도 나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만난 손흥민(왼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EPA=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만난 손흥민(왼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EPA=연합뉴스

소속팀 동료에게 인종차별을 당한 손흥민(토트넘)을 위해 영국의 인권 단체인 ‘킥 잇 아웃’(Kick it out)이 대응에 나섰다.

20일(한국시간) 킥 잇 아웃은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팀 동료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 많은 제보를 받았다”며 “제보와 여러 자료를 토대로 토트넘 구단과 관련 당국에 심각성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벤탄쿠르는 자신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을 것”이라며 “동아시아는 물론 더 큰 범주의 사람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2024 코파 아메리카 출전을 앞둔 벤탄쿠르는 자국 방송에 출연, 진행자로부터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요청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갖다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과 그의 사촌은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는 ‘눈 찢기’와 함께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라는 뉘앙스의 동양인을 향한 인종차별적 발언이다.

팬들은 벤탄쿠르의 발언에 강한 비판을 했다. 이에 벤탄쿠르는 빠르게 자신의 SNS를 통해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하겠다. 나쁜 농담이었다”면서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 거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다”고 손흥민에게 사과를 전했다.

현재까지 손흥민은 벤탄쿠르의 사과에 공식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토트넘 구단은 벤탄쿠르의 발언에 침묵하고 있다.

한편 ‘킥 잇 아웃’은 축구계에서 인종차별을 없애기 위해 1997년 설립된 단체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전에도 손흥민이 상대 팬들을 비롯해 일부 해설위원에게 인종 차별을 당할 때도 손흥민을 지지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