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 고소' 곤혹 와중에…박세리 '밴 플리트상' 받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골프계 전설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받는다.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는 19일(현지시간) 올해 밴 플리트상 수상자로 박 이사장을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밴 플리트상은 한미관계에 공헌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는 상이다. 지난 4월 윤윤수 휠라홀딩스 회장이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이날 박 이사장이 추가 선정돼 공동으로 받게 됐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박 이사장을 수상자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스포츠를 통해 미국과 한국의 유대 강화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밴 플리트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자는 취지로 1995년 제정됐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고 이건희 삼성 회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이 이 상을 받기도 했다.

시상식은 오는 9월 30일 미국 뉴욕 플라자호텔에서 열린다.

한편 박세리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부친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한 사건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