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업튀' 변우석 보여준다더니…9000만원 먹고 튄 암표 사기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변우석. 뉴스1

배우 변우석. 뉴스1

배우 변우석 팬미팅 공연티켓 사기꾼이 피해 회복을 요구한 피해자에게 음란 영상을 보내며 조롱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JTBC 사건반장은 변우석의 팬미팅 공연 티켓 사기에 대한 내용을 다뤘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는 변우석 씨의 팬미팅 예매가 진행됐다. 이날 8000석이 판매됐지만 약 70만명의 접속자가 몰렸다.

결국 티켓팅에 실패한 팬들 중 일부는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 등에서 티켓을 찾았다.

수요가 많은 탓에 티켓 가격은 정가(전석 7만7000원)의 수십배인 900만원의 암표도 나왔다.

변우석 팬미팅 암표. JTBC 캡처

변우석 팬미팅 암표. JTBC 캡처

여기에 사기꾼들도 등장했다. 이들은 온라인을 통해 ‘문제가 생기면 전액 환불해주겠다’며 팬들에게 접근한 후 돈을 입금받고 잠적했다.

피해자 중 한 명은 “나름대로 인증을 요구했다”며 “양도받았을 때 날짜, 시간 등을 보내줬다. 양도받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렇게 다 알려주니 믿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티켓을 양도한다던 이가 보낸 인증 자료들, 합성으로 만들어진 가짜였다.

피해자들은 사기꾼에게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으나, 돌아온 건 조롱과 비아냥이었다.

배우 변우석 팬미팅 공연티켓 사기꾼이 피해 회복을 요구한 피해자에게 음란 영상을 보내며 조롱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 캡처

배우 변우석 팬미팅 공연티켓 사기꾼이 피해 회복을 요구한 피해자에게 음란 영상을 보내며 조롱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 캡처

특히 한 사기꾼은 피해자에게 특정 신체 부위를 찍은 영상을 보내며 “이걸로 합의 보죠”라고 조롱 섞인 답장을 보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신체 부위 사진을 요구하기도 했다. 다른 판매자는 입금된 걸 확인하자 피해자에게 “차단, 꺼져”라고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한 피해자는 “(암표 거래가) 불법인 줄 알면서도 좋아하는 배우 한번 더 보고, 한번 더 응원해 주고 싶은 마음이었는데 그걸 악용하는 사람들이 너무 못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변우석 팬 미팅 암표 사기 피해자가 모인 오픈 채팅방에 따르면 피해자는 110명 이상, 피해 금액은 9000만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고 사건반장은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