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기차역 AI카메라 인권논란… 행복·슬픔·배고픔까지 파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국 런던의 유스턴역. EPA=연합뉴스

영국 런던의 유스턴역. EPA=연합뉴스

영국 철도당국이 런던의 주요 기차역에서 인공지능(AI) 카메라로 승객의 감정 상태까지 파악하려 했던 게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다. 인권 침해 논란이 있지만 절도가 줄어드는 순기능도 발휘했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 등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 철도 공기업인 네트워크 레일은 지난 2022년 시범 사업으로 개찰구를 통과하는 사람들의 사진을 찍었다.

워털루·유스턴·글래스고·리즈·레딩역 등에서 시범 운영된 이 시스템은 승객의 인구 통계 정보를 기록하는 한편 아마존의 인식 소프트웨어를 통해 행복과 슬픔, 배고픔 등의 감정까지 분석해냈다. 당초 이 카메라는 무단 침입, 과밀, 자전거 절도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테스트를 위해 설치됐다.

이같은 사실은 시민단체 빅브라더워치가 입수한 문서를 통해 밝혀졌다.

빅브라더워치 관계자는 "감정 인식 기술이 적용되는지 모르는 통근자들에게 무단으로 정보를 취했다"며 "공공기관이 여러 역에서 아마존이 만든 감정 분석 시스템을 시험한 것이 경악스럽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인구 정보를 포함해 감정 정보를 광고주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레일 네트워크 대변인은 "범죄 및 기타 위협으로부터 승객, 동료, 철도 인프라를 보호하기 위해 여러 역에서 첨단 기술을 사용한다. 경찰 및 보안 서비스와 협력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감시 기술 사용과 관련된 관련 법률을 항상 준수한다"고 말했다.

기차역에 설치된 AI 카메라 시스템은 범죄 예방 효과도 발휘했다. 자전거 절도가 기승을 부렸던 레딩역에서는 2022년 11월 카메라 시스템 설치 이후 1년 만에 절도 건수가 72% 급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