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례적 생중계 회견…김일성 광장선 “푸틴” 환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5면

19일 금수산영빈관에서 확대정상회담을 하는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19일 금수산영빈관에서 확대정상회담을 하는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 후 이례적으로 생중계 기자회견에 나섰다. “조로(북·러) 관계 역사상 가장 강력한 조약이 탄생했다”고 자평하면서도, 준비된 원고를 읽는 그의 표정은 긴장감 탓인지 굳어 있었다.

이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방북의 하이라이트는 이날 오후 6시15분쯤 이뤄진 공동언론발표였다. 2018년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이후 김정은이 다른 정상과 나란히 서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날 회견에선 푸틴이 먼저 발언하고 김정은의 발언이 이어졌다. 김정은은 9분 동안 시선을 연신 원고가 있는 아래로 깔거나 입술을 적시며 긴장된 모습이었다. 이날 확대회담에서도 김정은은 공개된 사진·영상에선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이었다.

회담과 공동언론발표 이후 이어진 정상 간 단독 산책에선 분위기가 보다 풀린 모습이었다. 북·러 간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체결 발표 등 무거운 짐을 덜어낸 듯, 김정은은 푸틴과 나란히 걸으며 양측 통역만 둔 채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눴다. 크렘린궁은 이날 양 정상의 대화 내용 등 음성은 제거한 채 산책 영상을 배포했다.

관련기사

회담 이후 양 정상은 선물도 교환했다. 푸틴은 김정은에게 최고급 전용차인 ‘아우루스’, 차 세트, 단검을 선물했다고 타스통신은 보도했다. 푸틴은 지난 2월에도 아우루스를 선물했다. 2월에 이어 이번에도 사치품 및 운송수단 반입 금지라는 유엔의 대북제재를 보란 듯 위반했다. 이날 러시아 매체 스푸트니크가 공개한 사진에는 김정은과 푸틴이 아우루스의 운전석과 조수석에 나란히 탑승한 모습도 담겼다. 김정은은 푸틴에게 푸틴을 묘사한 예술품을 선물했다고 한다.

이날 새벽 평양 순안공항에서 푸틴 대통령을 기다리는 김 위원장. [EPA=연합뉴스]

이날 새벽 평양 순안공항에서 푸틴 대통령을 기다리는 김 위원장. [EPA=연합뉴스]

이날 정오쯤 푸틴이 24년 만에 발을 내디딘 평양 김일성광장은 러시아 국기, 형형색색의 꽃과 풍선을 든 수만 명의 주민으로 가득 찼다. 30도가 넘는 무더위에도 수많은 어린이까지 동원돼 두 독재자를 향해 박수갈채를 보내고 열렬히 손을 흔들며 환호했다. 김정은은 이후 확대회담에서 “오늘 보신 이 열렬한 환영 인파는 조로 현주소를 반영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은과 푸틴은 나란히 의장대를 사열했다. 이어 레드카펫을 걸어가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등 고위 간부와 악수했다. 두 정상은 또 벤츠 차량에 나란히 올라 김일성광장을 돌며 카퍼레이드도 했다. 두 정상이 통역을 사이에 두고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날 광장 주변 건물은 북·러 국기로 장식됐고 ‘조로친선’이라는 문구가 달린 애드벌룬도 등장했다. 광장 중앙에는 푸틴과 김정은의 초상화도 걸려 있었다. 이날 러시아 매체는 “평양에 푸틴의 초상화 수백 개가 걸렸다”고 전했다.

당초 전날 밤 도착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이날 새벽 2시45분 평양 순안공항에 푸틴이 도착했을 때 별다른 환영식 없이 김정은 혼자 푸틴을 맞아 바로 아우루스에 올라 숙소까지 안내했던 것과는 대비된다. 푸틴이 24년 만의 방북에 지각하자 당초 예상됐던 환영 행사가 공항에선 생략됐던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공항과 김일성광장 환영식 모두에서 김정은의 부인 이설주나 딸 김주애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