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의 러시아 지원 차단위해 모든 일 할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5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 방문과 관련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러시아 지원을 차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가진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사무총장과의 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상당한 양의 군수품과 무기를, 이란은 드론을 포함한 무기를 (러시아에) 제공하고 있다. 이들은 우려되는 국가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을 두고 “만약 중국이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에 강한 관심이 있다면 러시아의 ‘전쟁 기계’에 대한 지원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커린 잔피에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협력 심화는 한반도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 글로벌 비확산 체제 수호, 유엔 안보리 결의 준수 및 우크라이나 국민 지지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크게 우려할 트렌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관방장관은 19일 기자회견에서 “북·러 간 군사적 제휴와 협력 강화 등 일본을 둘러싼 지역 안보 환경이 더욱 엄중해졌다”면서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동시에, 미국·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했다.

외신들은 국제사회에서 고립된 두 정상의 만남을 두고 ‘외로운 브로맨스(the lonely bromance)’ ‘편의상의 결혼(marriage of convenience)’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CNBC방송은 “양국이 상호 이익이 되는 전략적 거래를 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 정상 간 만남은 김정은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훨씬 도움이 된 이벤트”였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